윤시윤X정인선X박성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주연 캐스팅 확정(공식입장)
▲ 윤시윤-정인선-박성훈 (사진=제니스뉴스 DB)
▲ 윤시윤-정인선-박성훈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배우 윤시윤-정인선-박성훈이 새 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로 호흡을 맞춘다. 

배우 윤시윤, 정인선, 박성훈이 8일 오전 tvN 새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출연을 확정 지었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tvN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을 연출한 이종재 PD와 MBC 드라마 ‘개와 늑대의 시간’ 등을 집필한 류용재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우연히 목격한 살인사건 현장에서 도망치던 중 사고로 기억을 잃은 호구 육동식(윤시윤 분)이 스스로 누군지 모르지만, 손에 들고 있던 살인 과정이 상세히 기록된 다이어리를 보고 자신이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라고 착각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윤시윤은 극중 자신을 무시하는 이들에게 화 한번 내지 못하는 호구 중의 호구, 증권사 말단 사원 육동식을 맡았다. 육동식은 연쇄 살인마의 살인 현장을 목격하고 도망치던 중 사고로 모든 기억을 잃은 뒤, 살인 현장에서 우연히 들고 나온 살인 과정이 담긴 다이어리를 보고 자신이 싸이코패스 연쇄 살인마라고 착각하게 되는 인물이다. 

정인선은 극중 이상보다 현실을 택하고 살아온 동네 순경 심보경으로 분한다. 심보경은 추앙받던 형사였던 아버지를 좇아 경찰이 됐지만 한순간의 실수로 망가져버린 아버지를 보며 꿈을 지우고 현실을 택해 살아온 인물이다. 어느 날 자신의 차에 치여 기억상실증에 걸렸지만 범죄심리학에 뛰어난 감을 지닌 육동식과 의도치 않게 엮이면서 연쇄 살인마를 직접 잡겠다는 야심을 품게 될 예정이다. 

박성훈은 극중 냉혹하고 치밀한 싸이코패스 연쇄 살인마이자 육동식이 다니는 증권사 이사 서인우를 맡았다. 서인우는 육동식의 손에 들어가게 되는 다이어리의 주인으로, 포식자로서의 갈증을 달래기 위해 살인을 저지르는 순도 100%의 싸이코패스다. 살인을 저지르려던 순간 개입한 육동식으로 인해 살인 과정을 적은 다이어리를 잃어버리고 위기에 봉착한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제작진은 “윤시윤-정인선-박성훈을 주요 배역으로 확정했다”며 “작품마다 탄탄한 연기력과 대체 불가능한 매력으로 존재감을 드러냈던 세 배우가 폭발적인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 2019년 하반기 첫 방송 예정인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를 기대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2019년 하반기 첫 방송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