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1열] “고마워, 마이데이” 데이식스, 우리의 이야기가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
▲ [안방1열] “고마워, 마이데이” 데이식스, 우리의 이야기가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 (사진=JYP엔터테인먼트)
▲ [안방1열] “고마워, 마이데이” 데이식스, 우리의 이야기가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밴드 데이식스가 두 번째 월드투어에 나선다. ‘믿듣데’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데이식스는 귀와 눈이 즐거운 알찬 세트리스트와 퍼포먼스를 보여줬으며, 여기에 마이데이(팬덤 명)의 힘찬 환호가 더해지며 ‘그래비티’의 시작을 알렸다.

밴드 데이식스의 두 번째 월드투어 ‘데이식스 월드투어 그래비티 인 서울(DAY6 WORLD TOUR GRAVITY in SEOUL)’가 11일 서울 송파구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 ‘믿듣데’ 데이식스와 ‘프로 떼창러’ 마이데이의 만남

▲ ‘믿듣데’ 데이식스와 ‘프로 떼창러’ 마이데이의 만남 (사진=JYP 엔터테인먼트)
▲ ‘믿듣데’ 데이식스와 ‘프로 떼창러’ 마이데이의 만남 (사진=JYP엔터테인먼트)

공연장의 불이 꺼지고 시작을 알리는 VCR이 무대에 펼쳐지자 팬들은 뜨거운 환호를 보냈다.

데이식스는 첫 곡 ‘베스트 파트(Best Part)’ 무대를 선보였고 팬들은 떼창으로 이들을 반겼다. 데이식스는 ‘베스트 파트’부터 ‘싱 미(Sing Me)’, ‘바래’까지 신나는 곡들로 ‘그래비티’의 포문을 열었다.

성진은 “저희 뜨겁게 놀 거니까 잘 부탁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또 원필은 입고 있던 조끼를 벗으며 “오늘은 마지막 날이기 때문에 정말 뜨겁다. 조끼를 걸치고 있을 수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컬러풀한 VCR을 배경으로 데이식스은 ‘어쩌다 보니’와 이번 신곡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 무대를 선보였다. 팬들은 모두 자리에 일어나 떼창하며 환호했다.

원필은 “몸 아끼지 않고 막 부를 거다”며 “다 같이 힘든 일상들 내려놓고 이 공연장에 다 던지고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데이식스는 ‘이상하게 계속 이래’와 ‘필링 굿(Feeling Good)’부터 신곡 ‘포 미(For me)’와 ‘돌아갈래요’ 등 다채로운 무대로 콘서트를 꾸몄다.

특히 데이식스는 무대 전체가 2층 바로 앞까지 다가오는 팬 서비스를 보여줘 시선을 사로잡았다. 원필은 “저희가 악기가 있다 보니까 가까이 갈 수 없었는데, 이렇게 좋은 무대 장치로 가까이 다가갈 수 있어 기분이 좋다”면서 “그렇다고 1층분들은 아쉬워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영케이는 “공연을 하면 어떤 분들은 잘 안 보일 수도 있고, 어떤 분들은 잘 보일 수도 있다. 그럼에도 저희가 공평하게 드릴 수 있는 건 음악이다. 그래서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다”고 말하며 스페셜 스테이지를 예고했다.

데이식스는 이날 팬들을 위해 ‘태양처럼’과 ‘셰이프 오브 유(Shape of you)’를, ‘행복했던 날들이었다’와 ‘트레저(Treasure)’를, ‘블러드(Blood)’와 ‘겟 러키(Get Lucky )’ 등 데이식스의 노래에 팝송을 매시업한 곡들을 선보이며 현장을 더욱 뜨겁게 달궜다.

이외에도 ‘컬러스(Colors)’와 ‘누군가 필요해’, ‘아 왜’, ‘두통’, ‘슛 미(Shoot Me)’ 등 다채로운 무대로 마이데이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 데이식스 콘서트의 묘미, 솔로 연주

▲ 데이식스 콘서트의 묘미, 솔로 연주 (사진=JYP엔터테인먼트)
▲ 데이식스 콘서트의 묘미, 솔로 연주 (사진=JYP엔터테인먼트)

밴드 공연에서 빼놓을 수 없는 포인트, 바로 솔로 악기 연주다. 데이식스는 멤버들의 솔로 연주 시간을 공연 중간에 넣어 보고 듣는 재미를 더했다.

첫 번째 주자는 바로 드러머 도운과 베이시스트 영케이. 도운의 드럼 소리로 시작한 무대는 영케이의 묵직한 베이스 연주를 더해 흥을 돋웠다.

이어 성진은 은은한 선율이 돋보이는 솔로 연주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또 원필은 ‘프리하게’와 ‘싱 미’, ‘블러드’ 등 데이식스의 여러 곡을 믹스한 화려한 피아노 연주를 선보였다.

마지막 솔로 무대는 기타리스트 제이가 장식했다. 붉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제이는 강렬한 일렉 기타 퍼포먼스로 관객들의 시선을 압도했다.

# “우리 청춘의 한 페이지가 돼줘서 고마워” 언제나 마이데이

▲ “우리 청춘의 한 페이지가 돼줘서 고마워” 언제나 마이데이 (사진=JYP엔터테인먼트)
▲ “우리 청춘의 한 페이지가 돼줘서 고마워” 언제나 마이데이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이날 데이식스는 마이데이를 향한 고마움과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첫 음악방송 1위에 대한 소감과 실내체육관 입성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표현해 팬들을 감동케 했다.

영케이는 “우리 공연이 ‘그래비티’다. 지금 이 순간에 우리가 서로에게 이끌려 이렇게 왔다는 게 놀랍다”며 “공연장도 많이 커졌다. 지금까지의 콘서트 중 가장 큰 규모다. 다 여러분 덕분이다”고 말했다.

원필은 “투어 전에 엄청난 일들이 있었다”며 “되게 영광스러운 일이 있었다. 저희가 음악방송에서 첫 1위를 했다”고 말해 팬들을 환호케 했다.

이어 원필은 “너무 감사하고 저희가 잘해서 받은 게 아니란 거 안다. 다 같이 이뤄낸 거다”며 “모든 분들이 저희가 그런 곡을 만들 수 있었던 이유다. 꼭 이 공연에 초대하고 싶었다. 저희 청춘의 한 페이지를 멋있게 장식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데이식스와 마이데이의 서로를 향한 애정은 콘서트가 끝난 이후에도 여전히 뜨거웠다. ‘슛 미’를 끝으로 퇴장한 데이식스를 향해 팬들은 ‘베스트 파트’를 부르며 데이식스를 다시 무대 위로 올라오게 만들었다.

뜨거운 앙코르 요청에 다시 무대에 오른 데이식스는 ‘포장’을 시작으로 히트곡 ‘예뻤어’, ‘컨그래출레이션즈(Congratulations)’, ‘댄스 댄스(DANCE DANCE)’, 그리고 ‘프리하게’까지 화려한 퍼포먼스로 팬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한편 데이식스는 서울을 시작으로, 대구, 부산에 이어 뉴욕과 보스턴, 마이애미, 댈러스, 시카고, 샌프란시스코, LA 등 북미와 멜버른, 시드니 등 호주, 싱가포르, 마닐라, 자카르타, 방콕 등 아시아, 밀라노, 파리, 런던, 암스테르담, 베를린, 브뤼셀, 바르샤바, 모스크바, 리스본, 마드리드 등 유럽에 이르기까지 총 26개 도시, 31회 공연에서 월드투어를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