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민, '생일편지' 캐스팅... 일제강점기 강제 징용 아픔 다룬다(공식입장)
▲ 전소민 (사진=제니스뉴스 DB)
▲ 전소민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배우 전소민이 새 드라마 '생일편지'에 캐스팅됐다. 

배우 전소민이 13일 KBS 새 드라마 '생일편지'에 출연을 확정 지었다. 

‘생일편지’는 잊지 못할 첫사랑에게서 생일 편지를 받은 후, 지난 1945년 히로시마의 기억 속으로 들어간 한 노인의 이야기를 담는다. 일제강점기 말미부터 광복을 거쳐 한국전쟁까지, 험난했던 시절 쓰라린 생채기를 겪은 청춘들의 삶을 재조명하며 뭉클한 감동과 먹먹한 여운을 예고한다.

극중 전소민은 일제강점기 시절 히로시마 강제 징용을 겪은 노인 김무길의 손녀 김재연을 맡았다. 김재연은 어린 시절부터 김무길의 손에 자라 할아버지에 대한 정이 애틋한 웹툰 작가다. 김무길의 영정 사진을 찍던 날 첫사랑 여일애로부터 ‘생일 편지’가 도착하면서 여일애를 찾기 위해 백방으로 뛰어다니는 한편, 처음 듣는 김무길의 과거 이야기에 빠져들며 신구 세대의 연결고리로 활약한다.

전소민은 배수영 작가의 전작 KBS2 '드라마 스페셜 - 나의 흑역사 오답노트’에 주인공으로 출연했던 인연으로, ‘생일편지’의 대본을 받자마자 캐스팅 제의를 승낙했다는 후문이다.  

‘생일편지’ 제작진은 “어느덧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있는 근대사의 산증인인 우리 시대 평범한 할머니, 할아버지들의 이야기를 더 늦기 전에 담아내고자 했다”며 “강렬한 여운을 남길 2부작 웰메이드 작품을 통해 전 세대에겐 눈물 어린 위로를, 현 세대에겐 진심 어린 감동을 안기고 싶다”고 기획 의도를 전했다.

한편 ‘생일편지’는 오는 9월 추석 연휴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