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V 측 “일베 인증 손 모양? 그런 의도 절대 아냐”(공식입장)
VAV 측 “일베 인증 손 모양? 그런 의도 절대 아냐”(공식입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VAV (사진=A Team 엔터테인먼트)
▲ VAV (사진=A Team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보이그룹 브이에이브이 측이 ‘일베 논란’을 해명했다.

13일 브이에이브이(VAV) 소속사 A Team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공식 SNS 계정에 올라온 사진과 관련해 온라인 상에 당사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는 루머 생산 및 허위 사실 유포 등이 확인되어 공지를 통해 안내드린다”라고 알렸다.

이어 “해당 사진 속 아티스트의 손 모양이 유해 커뮤니티의 인증 손 모양과 유사하다는 내용인데, 해당 손 모양은 다른 멤버들과 같이 음악방송 무대 순서를 표현한 것이며, 다른 SNS에서도 아티스트가 독톡한 손 모양으로 숫자를 표현하는 게시물을 확인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 VAV (사진=VAV 공식 SNS)
▲ VAV (사진=VAV 공식 SNS)

더불어 소속사는 “사실 여부를 확인 하지 않고 추측성 보도를 한 매체에도 강한 유감을 표하는 바이며, 전혀 그런 의도의 손 모양이 아닌 점을 분명하게 말씀드린다”라고 밝혔다.

한편 앞서 브이에이브이는 음악방송 대기 중에 찍은 영상을 게재하며, 팀의 순서가 8번째인 것을 알리기 위해 손 모양으로 ‘8’을 표시했다. 이 가운데 멤버 에이노가 일베(극우성향의 커뮤니티)를 상징하는 모양을 하고 있어 논란이 됐다.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