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효성 측 “TS와의 전속계약 분쟁, 2년 만에 종결”(공식입장)
▲ 전효성 (사진=제니스뉴스 DB)
▲ 전효성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전효성과 TS엔터테인먼트와의 분쟁이 드디어 끝났다.

14일 전효성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예현은 “지난 2017년 9월부터 계속됐던 전효성과 전 소속사 사이의 전속계약효력부존재확인 사건과 관련해 ‘전효성과 전 소속사 사이의 전속계약의 효력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서울고등법원의 2019년 7월 22일자 화해권고결정에 대해 양측이 모두 이의를 제기하지 않음으로써, 해당 결정이 확정됐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법무법인은 “이로써 2년 가까이 힘겹게 지속됐던 전효성의 전속계약 분쟁이 모두 종결됐다”라고 알렸다.

전효성은 법무법인을 통해 “그간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견딜 수 있도록 버팀목이 돼준 팬 여러분들의 사랑과 응원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향후 더욱 새롭고 활발한 활동으로 여러분들의 성원에 보답하여 드릴 것을 다짐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법무법인은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 주신 팬 여러분들과 방송, 연예계 관계자 여러분들께 전효성을 대신해 다시 한 번 무한한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앞으로도 변함없는 관심과 격려를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한편 TS엔터테인먼트에서 걸그룹 시크릿으로 데뷔해 활동한 전효성은 오랜 기간 소속사와 법적 분쟁을 펼쳐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