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유희열 "'같이 펀딩'에서 박보검 같은 역할... 블록버스터 대작 같은 느낌" 
▲ 유희열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유희열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새 예능 '같이 펀딩'의 MC를 맡은 가수 유희열이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MBC 새 예능 '같이 펀딩' 제작발표회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태호 PD, 현정완 PD, 가수 유희열, 배우 유준상, 방송인 노홍철이 참석했다. 

'같이 펀딩'은 시청자들의 참여로 완성되는 펀딩 예능이다. 혼자서는 실현하기 어려운 다양한 분야의 가치 있는 아이디어를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이 확인하고,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같이 실현해보는 프로그램이다. 

유희열은 '같이 펀딩'의 MC를 맡아 프로그램을 이끌어 나간다. 유희열은 "좋은 프로그램에 참여해 기쁘다. 크라우드 펀딩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이었다. 그래서 제안받았을 때 선뜻 마음이 열리지 않았다. 어르신들이 '주식, 펀드에 손대지 말라'고 했는데, 프로그램에 같이하게 됐다. 프로그램을 통해 배워가고 있다. 가치를 만들어 간다는 점에 있어서 기쁘고 영광적이었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이어 출연자들의 아이템에 대해 "노홍철 씨의 아이템이 그런 건지 몰랐다. 소모임을 한다고 했을 때, 펀딩이 조성이 안 돼서 망하는 거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너무 놀랐다"며 "유준상 씨는 '유희열의 스케치북' 최다 출연자인데, 애국심까지 있는 줄 몰랐다. '사람이 저런 면이 있구나'라는 걸 엿볼 수 있을 거 같다. 방송에서 보여지는 모습만 보다가 이면을 볼 수 있는 것 같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유희열은 김태호 PD뿐만 아니라 tvN 예능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 등을 통해 나영석 PD와도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유희열은 두 PD와의 호흡에 대해 "김태호 PD가 제작발표회가 처음이라고 굉장히 긴장했다. MC도 프로그램 생활 중 제가 두 번째라고 했다. 그래서 제 마음이 더 뭉클하다"라며 "나영석 PD에게는 사람이 많다. 그래서 생각도 안 난다. 이상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태호 PD는 "입사 20년 만에 제작발표회가 처음이다. MC도 유재석 씨 이후 유희열 씨가 두 번째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유희열은 김태호 PD의 또 다른 예능 '놀면 뭐하니?'에 대해 "'놀면 뭐하니?'는 유재석 씨가 송강호라는 대배우고, 김태호 PD가 연출하는 독립 영화라면, '같이 펀딩'은 제가 박보검 같은 느낌이고 블록버스터 대작이다. 그러니 성공 확률이 높을 거 같다. '놀면 뭐하니?'보다 많은 관심을 가져 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혀 폭소케 했다. 

한편 MBC 새 예능 '같이 펀딩'은 오는 18일 오후 6시 3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