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시청자 참여 더한 '같이 펀딩', 가치 있는 예능으로 도약할까(종합)
▲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MBC '같이 펀딩' 출연진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새 예능 '같이 펀딩'이 크라우드 펀딩이라는 소재를 신선하게 녹여냈다. 여기에 시청자들의 참여가 더해질 것을 예고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MBC 새 예능 '같이 펀딩' 제작발표회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태호 PD, 현정완 PD, 가수 유희열, 배우 유준상, 방송인 노홍철이 참석했다. 

▲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현정완 PD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같이 펀딩'은 시청자들의 참여로 완성되는 펀딩 예능이다. 혼자서는 실현하기 어려운 다양한 분야의 가치 있는 아이디어를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이 확인하고,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같이 실현해보는 프로그램이다. 

특히 '같이 펀딩'은 '놀면 뭐하니?'와 함께 '무한도전'으로 큰 사랑을 받은 김태호 PD의 차기작으로 알려져 시작 전부터 많은 기대가 쏠렸다. 여기에 현정완 PD가 합류해 프로그램의 완성도를 높일 전망이다.  

김태호 PD는 이번 프로그램에 대해 "이름은 크라우드 펀딩에서 왔듯이 작은 아이디어가 모여 큰 가치가 현실이 되는 과정을 담으려고 했다. 이름 때문에 '어려울 것 같다'고 겁내는 분들이 있을 거 같다. 하지만 전혀 이해하고 공감하는 데 문제없다. 시청만으로도 충분히 가치 있을 거 같다"고 소개했다. 

이어 현정완 PD는 "'같이 펀딩'은 셀럽, 연예인이 자신이 가진 가치를 시청자와 실현하는 프로그램이다"고 덧붙였다. 

▲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노홍철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같이 펀딩'의 MC는 유희열이 맡았다. 이어 유준상-유인나-노홍철이 1차 라인업으로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유준상은 '3.1 운동 100주년 기념 국기함 프로젝트'를, 유인나는 강하늘과 함께 '인생책 오디오북 프로젝트'를, 노홍철은 정해인과 '소모임 특별전'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외에 배철수, 이동휘 등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노홍철은 '무한도전' 이후 김태호 PD와 다시 만나 화제를 모았다. 이에 노홍철은 "김태호 PD님과는 일상에서도 연락을 많이 하는 편이다. 일, 여행, 기호에 관해 늘 이야기하는 사이다. '일을 오랜만에 했다'는 느낌보다는 둘이 하던 이야기를 공개로 전환한 느낌이다. 묘한 느낌이 아닌 동료, 친구와 함께 공개적으로 노는 분위기다. 큰 감회보다는 익숙한 감정이 이어지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김태호 PD는 출연자 라인업에 대해 "세 분 이외에도 순차적으로 공연에 관련된 부분도 이야기 중이다. 펀딩을 하면 환경을 빼놓을 수 없는데 그런 부분도 진행하고 있다. 짧던 길던 함께하려고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김태호 PD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현정완 PD는 프로그램 속 펀딩 아이템과 관련해 "아이템마다 기간이 다르다. 유준상 씨는 5월부터 준비, 노홍철 씨는 이벤트가 선발적으로 일어날 수 있다. 저희가 이런 회차를 정해서 가자는 건 아니다. 자연스럽게 될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태호 PD는 "유준상 씨의 태극기는 의미 있는 상품이다 보니까 지속적으로 판매가 됐으면 좋겠다. 노홍철 씨는 '이때 이런 이벤트를 하면 어떨까?'라는 다음 진행이 예상된다. 유인나 씨의 오디오북도 만족할 만한 내용이 담길 때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목소리 좋은 참가자도 같이할 예정이다"며 "배철수 선배 같은 경우에는 '배철수의 음악 캠프'가 30주년이다. '뭔가 재미있는 이벤트가 없을까?'라는 이야기를 라디오와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확정 지어 이야기는 못 드리지만 다양한 분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김태호 PD는 크라우드 펀딩 실패 가능성에 대해 "실패에 대한 가능성을 낮추고자 목표액을 낮췄다. 하나의 공감이라도 들어와서 진행될 수 있는 최소한의 금액을 정해놓고, 공감해주신 분들에게 현실이 될 수 있게 초점을 맞췄다"며 "누군가가 같은 생각을 갖는 것 자체로도 위로가 된다. 공감도가 높은 아이템을 선별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또한 웃음 코드에 대해 "주제에 따라 공익적이고, 캐주얼할 수 있다. 하지만 아우르는 스튜디오 분위기가 상당히 좋다. 그래서 '스튜디오만으로도 재미는 있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웃음에 대한 걱정은 덜 수 있었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태호 PD는 "아이디어가 너무 많이 나와 어떻게 현실화시킬지 시간을 보냈다. 같이한 시간들의 가치가 실현될 수 있는 시스템이 '같이 펀딩'에서 현실화됐으면 좋겠다. 생각했던 것보다 일이 많다. 아이템별 진행 사항도 봐야 한다. 유준상 씨 말처럼 시간도 정성도 많이 들인 아이템이다 보니까 꼼수를 부려 효율성을 따질 수 없는 상황이었다. '같이 펀딩'을 보시면 3개 아이템 외에 다양성 측면에 만족감을 드릴 수 있을 거 같다"고 마무리했다.

한편 MBC 새 예능 '같이 펀딩'은 오는 18일 오후 6시 3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