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SNS] 강한나, 연극 비매너 관람 논란 사과 “불편 드려 죄송하다”(전문)
▲ 배우 강한나 (사진=제니스뉴스 DB)
▲ 배우 강한나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강한나가 연극 비매너 관람 논란에 사과했다.

배우 강한나가 16일 SNS에 "오늘 참 좋은 공연을 보고 왔는데 극중 웃음이 날만 한 장면이 아니었지만 웃었던 부분, 극중 사진기가 객석 쪽 좌석을 향했을 때 브이를 한 부분이 관객분들의 공연 관람에 지장을 드리고 불편을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다"는 글을 게시했다.

이어 강한나는 "어떤 이유를 막론하고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또 말씀해주신 것처럼 그러한 행동이 무대에 서신 배우들께도 방해가 됐을 수 있기 때문에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한 "연극 '프라이드'는 웃고 또 울며 본 정말 좋은, 깊은 울림이 있는 공연이었다. 성숙한 관람 매너에 대해 제대로 숙지하고 반성하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불편을 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지난 1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tvN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출연진이 연극 '프라이드'를 함께 관람했다는 목격담이 올라왔다. 게시물은 강한나와 오혜원, 손석구가 다른 관객의 관람을 방해하는 행위를 했다며 비판했고, 해당 내용이 전해지며 논란이 불거졌다.

▼ 이하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 오늘 참 좋은 공연을 보고 왔는데요.

극중에서 웃음이 날만한 장면이 아니었지만 웃었던 부분, 극중 사진기가 객석쪽 좌석을 향했을 때 브이를 한 부분이 함께 공연을 관람하셨던 관객들께 공연관람에 지장을 드리고 불편을 드린것 같아 죄송하단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아서요.

관객들께서 공연을 보시기 불편하게 만들어드린 것에 대해 어떤 이유를 막록하고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또 말씀해주신거처럼 그러한 행동이 무대에 서신 배우님들께도 방해가 됐을 수 있기 때문에 배우님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연극 프라이드는 웃고 또 울며 본 정말 좋은, 깊은 울림이 있는 공연이었습니다.

성숙한 관람매너에 대해 제대로 숙지하고 반성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불편을 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