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디원스 “깊은 잠에 빠진 우리를 깨운 건 팬, 같이 꿈꾸고 싶어요”
▲ 디원스 (사진=디원스엔터테인먼트)
▲ 디원스 (사진=디원스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디원스의 끈기와 노력이 드디어 빛을 발했다. 오랜 준비 끝에 우진영, 박우담, 김현수, 정유준, 조용근은 가요계에 정식 발을 내밀게 됐다.

멤버들은 데뷔 전부터 여러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통해 얼굴을 알려왔다. Mnet ‘소년24’, ‘프로듀스101 시즌2’, JTBC ‘믹스나인’ 등으로 무대 경험을 쌓고 팬덤을 형성했다. 일명 ‘HNB 프로젝트’를 통해 팬미팅을 진행하고, 스페셜 음원을 발표했으며, 버스킹 등을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그리고 비로소 3년 만에 디원스(D1CE)라는 팀 명으로 지난 1일 ‘정식 데뷔’의 기쁨을 만끽했다.

그 어느 때보다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디원스와 제니스뉴스가 최근 서울 강남구 삼성동 디원스엔터테인먼트에서 만나, 첫 번째 미니앨범 ‘웨이크 업 : 롤 더 월드(Wake up : Roll theWorld)’와 관련해 이야기를 나눴다.

“요즘에는 잠을 잘 시간도 없이 열심히 활동하고 있어요. 힘든 걸 느끼기보다 팬분들을 만나는 게 즐겁고, 열심히 무대를 하는 게 재밌어요. 가끔 텐션이 떨어질 때도 있지만, 이렇게 완전체로 활동할 수 있어서 신나요”(김현수)

타이틀곡 ‘깨워’는 트랩 비트와 강렬한 브라스가 조화를 이룬 댄스곡이다. 특히 “후회할 짓은 절대 안 해 / 두려움 없어 난 패기만 있어”, “우리만의 미래를 선보여 / 중간 없지 너와 함께라서 선 넘어” 등 진취적이고 당찬 가사가 인상적이다.

“이번 타이틀곡 스토리가 꿈의 시작을 알리는 거고, 앞으로도 그런 방향성을 이어갈 것 같아요. 꿈을 향해 나아가는 팀, 음악으로 희망을 주는 팀이라는 이미지를 굳히면 좋겠어요. 이번 노래 가사가 꿈을 향해 나아가는 분들의 공감을 이끌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요”(김현수)

“가수를 준비하는 분들도 많이 공감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저희가 데뷔를 위해 오래 준비했고, 드디어 안에 있는 본능을 깨웠다는 이야기를 전달하는 거라서요. 가수를 준비하는 많은 분들이 듣고 공감하고, 따라 불러주시면 좋겠어요”(우진영)

▲ 디원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디원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일찍이 여러 무대를 경험한 덕분일까. 디원스는 음악방송을 통해 안정적인 라이브, 카메라를 향한 눈빛과 제스처 등을 뽐내고 있다. 이에 음악팬들은 “신인답지 않게 노련하다”, “라이브를 잘한다” 등으로 호평을 보내고 있다.

“라이브를 해야 하는데, 초반에는 긴장이 많이 되더라고요. 첫 음을 잘못 잡으면 어쩌나, 음 이탈이 나면 어쩌나 등의 걱정이 있었죠. 시간이 지나면서 여유가 생겨서 잘 하고 있는 것 같아요”(정유준)

“매일 음악방송 모니터를 하고 있는데요. 처음에는 다들 긴장한 상태에서 무대를 했는데, 갈수록 적응이 되더라고요. 카메라 앞에서 더 여유를 찾고, 표정이나 동작들이 자연스러워지는 것 같아요. 특히 용근 형이 카메라를 매번 유혹하더라고요(웃음). 매력 어필을 너무 잘 해서 보고 배우려고 하고 있어요”(김현수)

“카메라를 찾지 못하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확실히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통해 했던 경험이 있어서 바로 찾아지는 거예요. 제가 걱정을 워낙 많이 했는데, 방송 모니터 후에 진영이 ‘형 잘 하네’라고 칭찬해줬어요”(조용근)

무대 실력과 더불어 꼽을 수 있는 디원스의 강점은 ‘팬과의 소통’이다. 멤버들은 꾸준히 라이브 방송을 통해 소통하려 하고 있고, 팬들의 반응도 자주 찾아보곤 한단다. 특히 김현수는 “유튜브도 찾아서 보고, V앱 영상을 편집한 것도 본다. 움짤이나 사진도 보는 걸 좋아한다”라고 ‘프로 서치왕’의 면모를 자랑했다.

“’강식당’을 보면서 떠오른 생각이 있는데요. 팬분들을 위한 식당을 마련해서 대접을 하거나, 쿠키를 만들어서 드리는 식으로 마음을 표현할 수 있는 시간이 있으면 어떨까 해요. 개인적으로 메이크업에 관심이 많아서 제가 직접 해드리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고요. 운동회도 열어서 같이 발야구, 피구, 달리기 등을 하고 싶어요”(박우담)

“저희가 직접 카페에서 커피를 내려서 드리는 것도 하고 싶어요. 사인회에서 팬분이 적어준 리스트를 봤는데 커피차, 듀엣노래방 등이 있었어요. 또 나중에는 작은 규모라도 괜찮으니 단독 콘서트도 개최하고 싶어요”(김현수)

디원스는 주사위를 굴려서 나오는 무언가가 다음 콘셉트가 된다는 차별화된 스토리를 지니고 있다. 이번 활동에서 강렬한, 카리스마 넘치는 이미지를 보여준 디원스의 주사위에는 어떤 후보들이 남아 있을까.

“다음에는 더 센 게 나올 수가 있고, 귀여운 모습도 보여줄 수 있어요. 저희의 일상은 굉장히 귀여운데요(웃음). 무대 위에서의 강렬한 모습으로 갭 차이를 느끼셨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다음에는 조금 더 섹시한 콘셉트도 해보고 싶어요”(정유준)

“엄청 슬프고 아련한 곡도 하고 싶어요. 저희도 울고, 팬분들도 울 수 있는 슬픈 거요. 그동안 그런 곡을 해본 적이 없었던 것 같아서요. 멤버들 모두 각자의 슬픔들이 있기 때문에 잘 할 것 같아요”(우진영)

“곡으로만 봤을 때는 세븐틴 선배의 ‘울고 싶지 않아’처럼 아련하면서도 댄스가 멋있는 걸 해보고 싶어요. 또 브라운아이드걸스 선배처럼 강력하지만 여유가 넘치는 ‘식스 센스(Sixth Sense)’ 느낌의 노래도 해보고 싶고요”(박우담)

▲ 디원스 (사진=디원스엔터테인먼트)
▲ 디원스 (사진=디원스엔터테인먼트)

우진영은 모든 수록곡의 작사에 참여하며 역량을 발휘했다. 이번 데뷔 앨범에서는 다른 멤버들의 참여도가 낮지만, 현재 모두 작사와 작곡을 공부하며 다음을 기대하고 있다고. 조용근은 안무 제작에도 함께하고 싶은 소망을 드러냈다.

“첫 시작인 만큼 전문 선생님들이 작업을 해주시는 게 맞다고 생각해서 안무를 다 짜주셨는데요. 다음에는 선생님들과 함께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있어요. 멤버들 모두 곡도 만들고, 안무에도 참여하면서 저희만의 무대를 꾸밀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저희는 발전 가능성이 많은, 알면 알수록 빠져드는 팀이거든요!”(조용근)

디원스는 좋은 팀워크도 자랑했다. 리더 조용근이 리더십을 발휘해 팀을 이끌고 있고, 함께 숙소 생활을 하며 동고동락하고 있다. 정유준은 “기분 상하는 일이 있으면 바로 이야기하고 푸는 스타일이다. 저희가 리더 형의 말을 잘 듣고, 형도 멤버들을 잘 챙겨준다”라고 말해 훈훈케 했다.

“리더 형이 중심을 잘 잡아줘요. 멤버들 모두 꽁한 스타일이 아니라 기분이 안 좋을 땐 바로 말하고, 서로에 대한 피드백도 꾸준히 해줘요. 응어리가 질 일이 없어서 좋아요. 숙소에서는 용근 형이 분리수거를 잘해서 ‘재활용근’이라고 불러요. 요즘에는 바빠서 숙소에 도착하면 씻고 자기 바쁘지만, 예전에는 함께 야식을 먹는 시간도 있었고, 영화나 드라마를 보면서 이야기도 나눴어요”(김현수)

디원스는 앞으로 열심히 달릴 계획이다. 디원스를 대중에 알리는 것과 신인상 수상을 목표로 활발한 국내 활동을 펼칠 예정이며, ‘롤 더 월드’라는 팀 구호처럼 세계 음악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해외 활동 역시 계획하고 있다. 끝으로 멤버들은 이러한 행보를 응원할 팬들에게 애정 가득한 메시지를 남겼다.

“여러분께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데뷔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는데요. 멋있게 데뷔한 만큼 많은 사랑 부탁드리고, 팬분들께 부끄럽지 않은 가수가 되도록 할게요. 어디 가서 ‘디원스 팬이다’라고 자랑스럽게 말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할게요. 평생 함께해요”(정유준)

“팬분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디원스가 만들어진 것 같아요. 모든 영광을 팬분들께 돌리고 싶어요. 더 행복하게 해드릴게요. 같이 꽃길만 걸어요”(조용근)

“깊은 잠에 빠져 있는 저희를 팬분들이 깨워주셨어요. 덕분에 같이 꿈을 꾸고 있어요. 앞으로도 계속 같이 걸으면서 꿈을 이뤄가고 싶어요”(김현수)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