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꾸민 듯 안 꾸민 듯' 차승원부터 이승기까지, 꾸안꾸룩 포인트 3
▲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꾸민 듯 안 꾸민 듯' 차승원부터 이승기까지, 꾸안꾸룩 포인트 3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꾸민 거 같으면서도 안 꾸민 듯한 자연스러운 룩을 최근 '꾸안꾸룩'이라 부르고 있다. 패셔너블한 센스가 돋보이면서도 부담스럽지 않게 즐길 수 있는 꾸안꾸룩, 어떻게 스타일링하면 좋을까?

이에 스타들의 패션 속 포인트를 파헤쳐 봤다. 차승원부터 공명, 이서진, 이승기까지 멋스러운 스타일에서 찾아본 꾸안꾸룩 꿀팁 포인트를 지금 공개한다. 

# '발가락 다친 것도 패션' 차승원

▲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차승원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차승원은 최근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 제작보고회에서 스타일리시한 꾸안꾸룩을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발가락을 다쳐 부득이하게 신은 쪼리가 슈트와 어우러져 반전 매력을 자아냈다. 파스텔 톤 오버사이즈 슈트핏 또한 신의 한 수였다. 

# '상큼 멍뭉미 대폭발' 공명

▲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공명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댄디하면서도 풋풋한 훈남 이미지로 사랑받는 공명의 꾸안꾸룩 포인트는 뭘까? 공명은 전체적으로 블랙 슈트에 화이트 티셔츠를 매치해 캐주얼한 매력을 더한 룩을 선보였다. 또한 무난할 수 있는 스타일에 재킷의 소매를 롤업한 것이 돋보인다. 단순한 소매 롤업이지만, 특별한 액세서리를 더하는 것만큼 포인트를 더할 수 있어 많은 스타들이 선택하는 방법이기도 하다. 

# '닮은 것 같은 찰떡 호흡' 이서진-이승기

▲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이서진-이승기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이서진과 이승기는 서로 다른 아이템을 매치했으나, 하이 웨이스트 스타일링으로 조화로운 꾸안꾸룩을 완성했다. 두 사람은 각각 반팔 셔츠와 슬랙스를 하이 웨이스트로 연출해 깔끔한 이미지를 자아냈다. 또한 다리가 더욱 길어 보이는 효과까지 놓치지 않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