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셔누, 美 유명 일간지 'Chicago Tribune' 화려하게 장식
▲ 몬스타엑스 셔누, 美 유명 일간지 'Chicago Tribune' 화려하게 장식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 몬스타엑스 셔누, 美 유명 일간지 'Chicago Tribune' 화려하게 장식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보이그룹 몬스타엑스의 셔누가 미국 유명 일간지 '시카고 트리뷴'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시카고 트리뷴(Chicago Tribune)'은 최근 자사 홈페이지와 신문 지면을 통해 “미국 투어, 꿈이 이루어지다(Touring in the US is a dream come true)”라는 제목의 셔누의 단독 인터뷰 기사를 소개하며 전 세계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시카고 트리뷴'은 미국의 저명한 10대 신문 중 하나로, 앞서 멤버 아이엠(IM)의 단독 영어 인터뷰가 지면 1면으로 소개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를 이어 진행된 단독 인터뷰에서 셔누는 최근 진행되고 있는 몬스타엑스의 월드투어와 글로벌 활동 등 다채로운 이야기를 집중 소개하며 글로벌 스타로서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먼저 셔누는 최근 몬스타엑스로서 이룬 글로벌적 성공과 성장을 두고 “늘 꿈꿔왔지만, 실제로 이루기에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다"며 남다른 생각을 전했다.

그는 "처음 시작할 때 목표 중 하나는 미국에서 대기록을 세우는 일이었다"면서 "어렸을 때부터 어셔나 마이클 잭슨과 같은 아티스트들의 음악을 들었고 미국에서 공연 할 수 있는 기회를 얻는 것은 우리에게 꿈을 이룬 순간”이라고 특별한 순간을 공유했다.

이어 셔누는 그간 진행했던 세계적 아티스트들과의 협업 소감도 함께 밝혔다.

세계적인 DJ 겸 프로듀서 스티브 아오키(Steve Aoki)와 ‘Play It Cool’ (플레이 잇 쿨) 협업을 통해서는 "스티브 아오키는 EDM 계의 선구자이자 큰 형님이며, 그의 디제잉 셋에 포함된 곡을 같이 할 수 있는 것은 정말 멋진 일"이라고 말했다.

또한 최근 발표한 영어 싱글 '후 두 유 러브?(WHO DO U LOVE?)’를 작업한 유명 힙합 뮤지션 프렌치 몬타나(French Montana)에 대해서도 "요즘 최고의 래퍼 중 한 명"이라며 "그 플로우, 특히 마지막에 ‘몬타나 = 몬스타엑스(Montana = Monsta X)’라고 하는 부분이 정말 감동적"이라고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최근 진행하고 있는 월드 투어 ‘위 아 히어(WE ARE HERE)’에 대해서도 상세히 언급했다.

셔누는 "투어 때 모든 멤버들이 새로운 음악을 작업하며 언제든지 영감이 떠오르면 서로 아이디어와 생각을 공유한다"며 음악 작업에 대한 끊임없는 열정을 드러냈으며, 투어 기간 중 가장 신나는 순간으로는 "전 세계 팬들과의 만남이다. 여러 나라에서 팬 여러분을 만날 수 있는 일은 대단히 흥미로운 일"이라고 팬사랑을 보여주기도 했다.

특히 팬들에게 마지막으로 전하는 말로는 “지난 투어를 통해 최고의 기억들을 만들었고 올해에도 훨씬 더 멋진 추억을 만들 수 있을 거라 확신한다”며 “이것은 우리에게 큰 영광이며 우리는 여전히 투어를 하고 있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 우리의 꿈을 이룰 수 있게 도와준 몬베베에게 매우 감사하다”고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셔누는 몬스타엑스의 리더로,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진짜사나이300', '정글의 법칙', '립스틱 프린스 시즌 1,2', '힛 더 스테이지' 등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순박하고 엉뚱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집중 관심을 받았다.

또한 몬스타엑스는 월드 투어 ‘위 아 히어’를 통해 지난 4월 서울을 시작으로 유럽과 아시아, 오세아니아, 북남미 등 전 세계를 누볐다. 영국에서는 ITV 채널의 '굿모닝 브리튼'에, 미국에서는 ABC 채널의 ‘굿모닝 아메리카’, '지미 키멜 라이브' 등에 출연해 현지 팬들의 화제를 모았고 할리우드 스타들이 대거 참석하는 '2019 틴 초이스 어워즈’ 무대에 올라 글로벌 대세로 자리매김했다.

한편 몬스타엑스는 최근 유럽과 북남미 13개 도시를 아우르는 월드 투어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