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종옥-정재영,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배우상' 심사위원 위촉
▲ 배종옥-정재영 (사진=제니스뉴스 DB)
▲ 배종옥-정재영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배종옥과 정재영이 한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심사위원에 나선다.

배우 배종옥과 정재영이 19일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배우상' 심사위원에 위촉됐다. 

배종옥과 정재영은 장르를 불문하고 다채로운 연기력을 선보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에 두 사람은 한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심사를 맡는다.

'올해의 배우상'은 한국 영화의 미래를 이끌어나갈 잠재력을 갖춘 신인 배우를 발굴하기 위한 상으로 부산국제영화제의 '뉴 커런츠'와 '한국 영화의 오늘-비전' 부문에 출품된 한국 독립영화 중에서 가장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남녀 배우에게 주어진다.

지난 2014년 설립된 '올해의 배우상'은 영화 '거인'의 최우식, '들꽃'의 조수향, '혼자'의 이주원, '소통과 거짓말'의 장선, '꿈의 제인'의 이민지-구교환, '죄 많은 소녀'의 전여빈과 '밤치기'의 박종환이 역대 수상자에 이름을 올렸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는 '메기'의 이주영과 '아워바디'의 최희서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편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의 '올해의 배우상' 수상자는 오는 10월 12일 폐막식에서 발표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