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림 “인피니트 엘 재계약 X, 팀 해체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공식입장)
▲ 인피니트 엘 (사진=제니스뉴스 DB)
▲ 인피니트 엘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그룹 인피니트의 엘이 울림엔터테인먼트(이하 울림)를 떠난다.

19일 울림은 “지난 9년간 함께 해온 인피니트 멤버 엘(김명수)이 2019년 8월 18일(계약만료 시점)을 끝으로, 당사와의 전속계약이 종료됐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울림은 “최근 전속 계약 만료를 앞두고 아티스트 엘과 오랜 시간 심도 깊은 이야기를 나눴고, 신중한 논의 끝에 재계약은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라고 알렸다.

또한 “엘은 지난 2010년 그룹 인피니트 멤버로 다양한 분야에서 그 누구보다 최선을 다해 활동해왔다. 2010년부터 지금까지 9년이란 긴 시간 동안 당사와 함께해준 엘에게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전한다”라고 덧붙였다.

인피니트의 향후 행보에 대해서는 “인피니트의 해체는 멤버들의 그룹 활동에 대한 의지가 확고해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으며, 인피니트 차후 활동에 관한 방향은 군 복무 중인 멤버들이 있어 차후에 충분한 협의를 거쳐 진행하고자 한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엘은 이날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수많은 고민과 결심 끝에 어려운 결정을 하게 됐다. 오랜 고민 끝에 저는 홀로서기를 해나가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