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에버글로우 이유 “재킷 촬영, ‘호텔 델루나’ 촬영지와 같은 곳에서”
▲ 에버글로우 이유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에버글로우 이유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에버글로우 이유가 앨범 재킷 촬영 장소에 대해 이야기했다.

19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걸그룹 에버글로우(EVERGLOW)의 두 번째 싱글앨범 ‘허쉬(HUSH)’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이유는 “재킷 촬영 장소가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 촬영지와 같은 곳인 것 같다”라는 취재진의 물음에 “맞다”라고 답하면서 “김천에서 재킷 촬영을 했는데 그날 굉장히 더웠다. 멤버들과 함께 촬영을 해서 재미도 있었고, 주변 배경이 너무 예뻐서 즐겁고 행복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유는 앨범 준비에 신경을 쓴 점에 대해 “퍼포먼스가 중요한 곡이라 안무 연습에 시간을 많이 쏟았다. 개인 제스처도 중요해서 각자의 매력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 더 성숙해지고, 당당한 모습을 보여주려고도 했다”라고 말했다.

타이틀곡 ‘아디오스(Adios)’는 강렬한 비트와 귀에 쏙 감기는 멜로디, 중독성 강한 휘파람이 적절한 균형을 이루는 곡이다.

한편 에버글로우는 19일 오후 6시 ‘허쉬’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