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율, '영원' 주연 낙점... 휴먼 드라마로 돌아온다(공식입장)
▲ 신소율, '영원' 주연 낙점... 휴먼 드라마로 돌아온다 (사진=제니스뉴스 DB)
▲ 신소율, '영원' 주연 낙점... 휴먼 드라마로 돌아온다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신소율이 따뜻한 휴먼 드라마로 돌아온다.

소속사 모먼트글로벌은 20일 오전 "배우 신소율이 영화 '영원'의 주연으로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영원'은 두 가정이 서로 자신들의 아이의 생사를 두고 고통과 희망의 사이를 넘나드는 가족애와 희노애락의 전개를 펼치는 휴먼 드라마다.

이번 영화에서 신소율은 제나의 고모 이소연을 맡았다. 조카 제나를 사랑으로 보살피며 주변 사람들의 아픔을 이해하고 다독여주는 인물을 연기한다. 또한 이진수(조재윤 분) 옆에서 동생이자 든든한 조력자로 힘을 보탤 예정이다.

모먼트글로벌은 "신소율이 전작인 SBS 드라마 '빅이슈'와는 다르게 여리지만 강하고 다정한 인물 이소연으로 변신해 가슴 먹먹한 가족애를 진심 어린 연기로 선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영화 '영원'은 캐스팅을 마치고 오는 2020년 개봉을 목표로 촬영에 들어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