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요한’ 지성, 인생 캐릭터 만났다… ‘대체불가’ 갓지성!
▲ ‘의사요한’ 지성, 인생캐릭터 만났다… ‘대체불가’ 갓지성! (사진=SBS)
▲ ‘의사 요한’ 지성, 인생 캐릭터 만났다… ‘대체불가’ 갓지성! (사진=SBS)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지성이 드라마 '의사 요한'으로 다시 한 번 인생 연기를 선보인다.

SBS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은 첫 방송 이후 5주 연속 지상파와 케이블, 종편 동시간대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 중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입지를 확고히 했다.

극중 지성은 ‘닥터 10초’라는 별명을 지닌 탁월한 실력의 마취통증의학과 교수 차요한으로 분해 열연하고 있다. 특히 선천성 무통각증이라는 희귀한 병을 앓는 차요한을 입체적이고 밀도 깊은 연기로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지성은 지금까지 여느 의학 드라마에서 등장했던 의사 캐릭터와는 달리 ‘선천성 무통각증에 걸린 의사' 차요한을 탄탄한 연기력으로 표현하며 찬사를 받고 있다. 원인을 알 수 없는 환자의 병을 발견해내고, 예리한 눈빛으로 통증 완화를 위해 환자에게 시술하는 모습으로 강렬한 ‘닥터 카리스마’ 그 자체를 뿜어내고 있다. 

무엇보다 지성은 선천성 무통각증으로 인해 평생을 살기 위해서 처절하게 노력할 수밖에 없는 안타까움을 섬세한 감정연기로 담아내고 있다. 환자의 고통과 통증에 대해 전혀 알 수 없는 선천성 무통각증임에도, 환자에게 공감하고 이를 치료하기 위해 죽도록 공부하고, 노력하고, 연구해야만 했던 애처로움을 진정성 있게 그려내고 있다. 

특히 지성은 이명과 어지럼증으로 인해 심각한 위기에 처해 괴로워하는 차요한의 모습을 실감나게 표현, 장면의 몰입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어지럼증으로 계단에서 넘어지고, 바닥에 엎드린 채 귀를 막아버리는 장면에서 지성은 온 몸의 혈관이 모두 도드라지는 열연으로 위태로운 절체절명의 순간을 생생하게 그려냈다.

더욱이 고통 받는 환자에게 지닌 막중한 책임감과 의사로서의 정의로움, 따스한 인간미를 내공 깊은 연기로 선보이고 있다. 죽음을 생각하는 환자를 설득하고 선천성 무통각증에 걸린 어린 환자에게는 자신의 병을 밝히면서까지 다독이는 등 의사로서의 강인한 소명의식을 발휘, 안방극장을 뭉클하게 했다.

그런가하면 지성은 진심으로 자신을 걱정하고 애정을 고백한 이세영에게 무덤덤한 듯하지만 다정하고 따뜻한 감성을 선보여 보는 이들의 심장을 일렁거리게 했다. 눈물을 흘리며 안타까워하는 이세영을 안심시키고, 농담을 건네며 분위기를 누그러뜨리는 등 냉철한 의사가 아닌 인간 차요한으로서의 꾸밈없는 순수함을 오롯이 드러냈다.

'의사 요한' 제작진은 “캐릭터를 세밀하게 분석하고 자신만의 진정성으로 입체감을 불어넣는 지성의 열정은 말로 다 표현할 수가 없다”라며 “항상 노력하고, 장면 하나하나마다 심혈을 기울여 고민한 흔적이 차요한에 온전하게 녹아있다. 지성이어서 가능한 ‘닥터 10초’ 차요한이 또 어떻게 변화하고 성장해나갈지 앞으로를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