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조사관’ 최귀화, 첫 스틸 공개... 사람 냄새나는 열혈남으로 변신
▲ ‘달리는 조사관’ 최귀화, 첫 스틸 공개... 사람 냄새 나는 열혈남으로 변신! (사진=OCN)
▲ ‘달리는 조사관’ 최귀화, 첫 스틸 공개... 사람 냄새나는 열혈남으로 변신 (사진=OCN)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달리는 조사관’의 배우 최귀화가 사람 냄새 나는 열혈남으로 사이다 활약을 펼친다.

 OCN 새 수목드라마 ‘달리는 조사관’측이 20일 남다른 정의감을 장착한 검사 출신의 행동파 조사관 배홍태로 변신한 배우 최귀화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달리는 조사관’은 평범한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들이 그 누구도 도와주지 못했던 억울한 사연을 가진 사람들을 위해 싸워나가는 사람 공감 통쾌극이다. 인권에 대해 다루며 주변에 흔히 있을 법한 사건과 현실적인 이야기로 공감을 자극한다.

극중 최귀화는 인권증진위원회에 파견되는 검사 출신의 열혈 조사관 배홍태로 연기 변신에 나선다. 배홍태는 불의를 참지 못하며 늘 약자의 편에 서야 한다는 남다른 정의감의 소유자다. 냉철한 원칙주의자 한윤서(이요원 분)와 사사건건 부딪치지만, 진실을 향해 나아가는 세상 특별한 공조는 통쾌한 사이다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공개된 스틸 속 최귀화는 진지와 능청을 넘나들며 반전 매력을 뽐내고 있다. 물불 가리지 않고 사건을 해결하는 행동파 검사답게 거침없는 카리스마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하루아침에 인권 조사관이 된 배홍태의 또 다른 모습도 흥미를 유발한다. 검찰 시절과 달리 수사권도, 기소권도 없는 인권증진위원회에서 ‘공감력 만렙’ 조사관으로 거듭날 배홍태의 활약이 벌써부터 호기심을 자극한다.

최귀화는 “우리가 잘 알지 못했던, 쉽게 외면당할 수 있는 사건들을 해결해 나가는 조사관들의 이야기가 매력적이다”라며 “누구나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인권이 존중받을 수 있는 사회를 만들고자 하는 이야기가 공감을 안기고, 조사관들이 단순한 범인 검거를 넘어 사건의 본질을 파헤치는 활약은 통쾌함을 줄 것”이라고 자신했다.

‘달리는 조사관’ 제작진은 “배홍태는 거칠고 투박하지만, 그 누구보다 따뜻한 속내를 가진 온기 어린 인물이다. 최귀화의 다이내믹하고 선 굵은 연기가 배홍태의 매력을 극대화하고 있다”며 “카리스마부터 엉뚱하고 능청스러운 모습까지 다양한 매력을 보여줄 최귀화의 화끈한 변신을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한편 ‘달리는 조사관’은 ‘미스터 기간제’ 후속으로 오는 9월 18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