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좋아하면 울리는’ 감독 “시즌1 반응 좋으면 시즌2 제작될 것”
▲ 이나정 감독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이나정 감독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이나정 감독이 ‘좋아하면 울리는’의 새로운 시즌을 예고했다.

20일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소현, 정가람, 송강, 이나정 감독이 참석했으며, MC는 방송인 박경림이 맡아 진행했다.

이날 이나정 감독은 시즌제에 대한 물음에 “시즌1이 반응이 좋으면 시즌2가 제작될 것 같다. 시즌1의 경우에는 고등학교 시절이 중간쯤 넘게 나온다. ‘어른이 된 후, 과연 조조의 선택은?’이라는 느낌으로, 성인 시절의 모습도 조금 보여준다”라고 답했다.

이어 이나정 감독은 “시즌 엔딩을 처음으로 해봤다. 한국 드라마는 보통 끝을 내지만, 오리지널 시리즈는 다음 시즌을 궁금하게 만든다. 시즌1에는 캐릭터의 학창시절도 나오지만, 어른이 된 장면도 많이 나온다”라고 밝혔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좋아하는 사람이 반경 10m 안에 들어오면 알람이 울리는 '좋알람' 어플이 개발되고, 알람을 통해서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다고 여겨지는 세상에서 펼쳐지는 세 남녀의 투명도 100% 로맨스를 그린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한편 ‘좋아하면 울리는’은 오는 22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