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웹툰X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 원작 인기 이어 시즌 지속될까(종합)
▲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발표회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발표회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웹툰과 넷플릭스가 만났다. 동명의 웹툰을 각색해 선보이는 ‘좋아하면 울리는’이 웹툰의 인기를 이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20일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소현, 정가람, 송강, 이나정 감독이 참석했으며, MC는 방송인 박경림이 맡아 진행했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좋아하는 사람이 반경 10m 안에 들어오면 알람이 울리는 '좋알람' 어플이 개발되고, 알람을 통해서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다고 여겨지는 세상에서 펼쳐지는 세 남녀의 투명도 100% 로맨스를 그린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드라마 ‘쌈, 마이웨이’, ‘오 마이 비너스’, ‘눈길’ 등을 연출한 이나정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나정 감독은 “흔히 말하는 순정만화인데, 밝은 내용만 있는 게 아니라 인물 감정을 깊이 있게 다루고 있다. 흔히 생각하는 로맨틱 코미디나 하이틴 청춘보다 더 다양한 삶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을 것 같아 연출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발표회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발표회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특히 '좋아하면 울리는'은 지난 2014년 다음을 통해 공개된 이후 연간 200만에 달하는 독자를 끌어 모으며, 현재 시즌8 공개를 앞둔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하고 있어 기대가 높다. 이나정 감독은 “어렸을 때 천계영 작가님 만화를 많이 보면서 자랐다. 작품에 대한 믿음과 팬심이 기본적으로 있었다”면서 “만화는 풋풋하고 단정했다면, 드라마는 역동적이고 거칠고 사실적인 느낌으로 표현하려고 했다”라고 연출 포인트를 언급했다.

세 주인공을 연기하는 정소현(김조조 역), 정가람(이혜영 역), 송강(황선오 역)의 찰떡 같은 싱크로율 캐스팅도 눈길을 끈다.

이나정 감독은 “김소현은 외모적인 싱크로율도 높지만, 풍부한 연기력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조조 캐릭터가 상처가 있는 인물이고, 설레는 순간부터 이별까지 다 표현해야 했다. 소현이 풍부한 연기력을 보여줬다. 정가람은 눈빛이 서정적이고 맑았고, 청량하고 따뜻했다. 송강은 처음 오디션을 봤을 때 ‘모델인가? 아이돌인가?’라고 생각했었는데, 어렸을 때부터 연기를 준비했다고 들었다. 매 오디션마다 모습이 변하더라. 기본적으로 자신감이 넘치고 해맑은 느낌이 있었다. 다양한 모습을 봐서 캐스팅하게 됐다”라고 배우 캐스팅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발표회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발표회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김소현은 과거의 상처를 숨기고 꿋꿋하게 살아가다 좋알람 어플의 탄생과 함께 찾아온 선오와의 첫사랑에 설렘을 느끼는 여고생 조조를 연기한다. 그는 “힘들고 거친 상황에 놓인 아이지만, 내면은 밝고 단단하고 긍정적인 친구다. 안쓰러우면서도 보면 끌리고 관심을 갖게 되는 캐릭터다”라고 말했다.

정가람은 선오의 단짝이자, 조조를 짝사랑하는 혜영으로 분한다. 선오를 챙기는 게 어릴 적부터 몸에 밴 탓에 좋아하는 여자 앞에서 마음을 잘 내색하지 못하는 인물이다. 정가람은 “원작을 굉장히 좋아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로 만들어지기 전부터 혜영을 마음에 품고 있었다. 저에게 기회가 오게 돼 기뻤고, 감독님께 적극적으로 이야기를 나누며 같이 캐릭터를 만들어나갔다”라고 전했다.

자신을 ‘혜영파’로 소개한 김소현은 “혜영은 정말 순정파다. 웹툰을 통해 오랜 시간 한 사람을 좋아하는 모습을 보면서 응원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송강은 유명 배우의 아들이자 모델로 활동하는 인기남을 맡았다. 많은 여고생이 자신의 좋알람을 울리지만, 오직 조조의 좋알람만을 울리는 매력적인 캐릭터다. 송강은 “어렸을 때부터 부유하게 자랐지만, 상처를 많이 받아서 겉과는 달리 내면은 공허한 아이다”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특성상 ‘좋아하면 울리는’ 역시 시즌제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이나정 감독은 “시즌1이 반응이 좋으면 시즌2가 제작될 것 같다. 시즌1의 경우에는 고등학교 시절이 중간쯤 넘게 나온다. ‘어른이 된 후, 과연 조조의 선택은?’이라는 느낌으로, 성인 시절의 모습도 조금 보여준다”라고 알렸다.

한편 ‘좋아하면 울리는’은 오는 22일 넷플릭스를 통해 190개국 시청자들에게 공개된다. 김소현은 “실시간으로 방송이 되는 게 아닌 플랫폼에 업로드되는 경우는 처음이다. 얼마나 많은 분들이 보실지 실감이 잘 나지 않아서, 떨리고 긴장이 된다. 공개됐을 때 반응들을 많이 찾아볼 것 같다. 많은 분들이 찾아봐주시면 좋겠다”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