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NEW 달을 품은 슈퍼맨’ 강수영 “객석에서 보는것과 달라, 연기 정말 어려워” 
▲ [Z현장] ‘NEW 달을 품은 슈퍼맨’ 강수영 “객석에서 보는것과 달라, 연기 정말 어려워”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 [Z현장] ‘NEW 달을 품은 슈퍼맨’ 강수영 “객석에서 보는것과 달라, 연기 정말 어려워”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뮤지컬 ‘NEW 달을 품은 슈퍼맨’의 연습실 공개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숭동 드림아트센터 연습실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규린 프로듀서, 추정화 연출, 허수현 음악감독, 김병진 안무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영미, 이서영(헬로비너스), 김지온, 이우종, 조환지, 강수영, 정휘욱, 김은주, 서태인, 박희수, 장한얼, 한상욱이 참석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배우로 데뷔하게 된 강수영은 뮤지컬 ‘인터뷰’ ’머더포투’에서는 피아니스트로, ‘루드윅’에서는 피아니스트 겸 배우라는 독특한 포지션으로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이에 소감을 묻자 강수영은 “하면서 느끼는 점은 연기는 정말 어렵다. 객석에서 보는것보다 준비를 하면서 ‘배우들, 크리에이티브팀들이 굉장히 많은 일을 하고 계시구나’ 느끼면서 존경과 감사를 늘 느끼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강수영은 “할것도 많고 마음도 무거운데 그와중에 좋은 작품 만나서 행복하다. 공연하는게 그런 에너지를 줘야하는것이기 때문에 스스로도 행복이 뭘까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강수영은 피아니스트로 무대에 오를 때와의 차이점에 대해서는 “악기 연주할때와 상당히 다르더라. 악기 연주는 개인적으로 해야 하는 작업이 많은데 단체로 가족처럼 하는 작업이 처음이라 그런 점에서 힘들긴 하다”라며, “그래도 목표점은 같다. ‘들어주고, 봐주시는 분들에게 어떤 좋은 에너지, 행복을 줄 수 있을까’ 같은 목표점을 갖고 잘해보려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서로에게 슈퍼맨이 되어주는 달동네 청춘들의 이야기를 담은 뮤지컬 ‘NEW 달을 품은 슈퍼맨’은 오는 30일부터 11월 3일까지 드림아트센터 2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