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방시혁 빅히트 대표 “상반기 매출 2001억 원-영업이익 391억 원 달성”
▲ 방시혁 빅히트 대표 (사진=빅히트)
▲ 방시혁 빅히트 대표 (사진=빅히트)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상반기 매출을 공개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섬유센터에서 ‘공동체와 함께하는 빅히트 회사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방시혁-윤석준 빅히트 대표, 서우석 비엔엑스 대표가 참석했다.

이날 방시혁 대표는 빅히트가 올해 상반기 최고 실적을 거뒀음을 밝혔다. 방시혁 대표는 “빅히트는 2019년 상반기에 2018년 연간 매출과 맞먹는 수준인 총 2001억 원을 달성했다”면서 “영업이익도 391억 원으로 지난해 641억 원의 3분의 2 수준에 육박하는 수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어 방시혁 대표는 “멀티 레이블 체제 이행도 진행 중이다. 특히 사업 부문도 개편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민희진 님의 CBO(브랜드 총괄) 영입은 사업 부문 개편의 대표적인 사례다”며 “빅히트는 첫 프로젝트로 쏘스뮤직과 함께 글로벌 규모의 오디션을 개최한다. 저와 민희진 CBO가 힘을 합쳐 신인 걸그룹 론칭을 앞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방시혁 대표는 “빅히트는 더 큰 비전이 있다”고 강조하며, “빅히트는 음악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음악 산업 종사자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 노력할 것이다. 질 높은 콘텐츠 제작을 위해 지원할 것이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