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에이핑크→솔로 데뷔' 오하영 "2년을 기다린 앨범, 핑크는 없다"(종합)
▲ [Z현장] '에이핑크→솔로 데뷔' 오하영 "2년을 기다린 앨범, 핑크는 없다" (사진=강다정 기자)
▲ [Z현장] '에이핑크→솔로 데뷔' 오하영 "2년을 기다린 앨범, 핑크는 없다" (사진=강다정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그룹 에이핑크 오하영이 데뷔 8년 만에 솔로로 출격한다. 에이핑크로 다양한 매력을 보여줬던 오하영이 솔로 데뷔 앨범 ‘오!’로 과연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집중된다.

가수 오하영의 첫 번째 미니앨범 ‘오!(OH!)’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1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에 위치한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렸다. 사회는 MC 딩동이 맡아 진행했다.

이날 오하영은 “이번 앨범 열심히 준비했으니까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제가 표현할 수 있는 걸 오감으로 표현했다. 제가 갖고 있는 매력을 오감으로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는 오하영이 에이핑크로 데뷔한 뒤 8년 만에 내는 첫 솔로 앨범이다. 앨범 명 ‘오!’는 놀라움을 표현하는 감탄사로, 오하영의 음악을 접할 모든 대중에게서 ‘OH!’하는 감탄사를 불러일으키고자 하는 포부가 담겼다.

특히 이번 앨범은 오하영이 2년 동안 준비한 작품이다. 오하영은 “이 노래로만 2년을 기다렸다”며 “저희 멤버들은 에이핑크 활동이 아닐 땐 각자의 자리에서 활동한다. 멤버들은 연기나 뷰티 등을 준비하는데 저는 회사에서 솔로 앨범을 제안해줬다. 틈틈이 준비하다 보니 2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고 밝혔다.

솔로 출격을 앞두고 오하영은 “은지 언니가 '음악방송 엔딩 무대 올라가는 게 가장 서럽고 외롭다'고 했다. 엔딩 무대에서 수다 떨 멤버가 없다는 게 슬프다. 또 대기실에 멤버들이 오면 울 것 같다. 그래서 오지 말라고 그랬다”고 말했다.

▲ 오하영 (사진=강다정 기자)
▲ 오하영 (사진=강다정 기자)

타이틀곡 ‘돈트 메이크 미 래프(Don’t Make Me Laugh)’는 두아 리파의 ‘뉴 룰스(New Rules)’와 제드와 케이티 페리의 ‘365’에 참여한 세계적인 프로듀서진이 합류해 힘을 실었다. ‘돈트 메이크 미 래프’는 사랑이 시작된 순간의 설렘을 오하영만의 감성으로 표현해 떨림을 극대화했으며, 설렘과 러블리한 장면을 표현하는 영화 같은 가사가 포인트다.

새로운 프로듀서진과 호흡한 소감에 대해 오하영은 “첫 번째 앨범은 더 신선하고 ‘오!’ 이런 감탄사를 만들어낼 수 있을 앨범을 원했다. 또 기존 모습을 보여드리면 신선하지 않게 느끼실 거라 생각해서 시도를 해봤다”며 “이번에 그동안 함께 안 해본 작곡가 님들과 함께 했다. 3분이 조금 넘는 시간을 제 목소리로만 채웠다. 잘 들어주시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외에도 베이빌론이 참여한 ‘하우 위 두(How we do)’, 사랑에 빠지는 모습을 우주, 별, 하늘 등으로 표현한 ‘노바디(Nobody)’, ‘연애 초반의 설렘 가득했던 네가 그립다’는 내용을 질문으로 푼 ‘두 유 미스 미?(Do You Miss Me?)’, ‘떠난 사람을 마음속으로 떠나보내지 못한다’는 내용을 담은 ‘워리 어바웃 낫띵(Worry about nothing)’까지 총 5곡이 수록됐다.

특히 수록곡 ‘워리 어바웃 낫띵’은 오하영이 직접 작사한 곡이다. 오하영은 “이 곡을 준비하면서 가족, 친구와 떨어지면 어떤 느낌일지 생각해봤다”면서 “작사를 하면서 팬들에게 많이 물어봤다. 좋아하는 사람을 떠나보냈을 때의 느낌을 물어봤는데, 정말 많은 사연들이 있었다. 도움이 많이 됐고, 팬들과 함께 만든 곡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 오하영 (사진=강다정 기자)
▲ 오하영 (사진=강다정 기자)

데뷔 후 8년 동안 에이핑크로 활동해왔던 오하영은 “이번 앨범은 에이핑크의 색을 담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오하영은 “노래를 처음 듣자마자 ‘에이핑크 같은데?’라고 하시는 분이 많았다. 하지만 조금 밖에 들려 드리지 못했던 제 목소리를 더 많이 보여줄 수 있다는 게 다르다”면서 “또 에이핑크는 항상 핑크가 따라다녔는데, 이번엔 최대한 핑크를 자제했다”고 설명했다.

에이핑크라는 타이틀을 떼고 솔로로서 활약을 예고한 오하영은 “순위는 크게 생각 안 하려고 한다. 하지만 만약에 1위 후보나, 높은 순위에 오르게 된다면 제 노래 가사에 초콜릿, 아이스, 레몬, 소다가 있는데, 그걸 다 먹어보도록 하겠다”며 “또 팬분들께도 초콜릿을 선물하도록 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오하영은 21일 오후 6시 첫 미니앨범 ‘오!’를 발매하며 활동을 시작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