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아이즈 현준 “자작곡 수록, 지후 형에게 잔디밭에 누워서 듣는 느낌 요구”
▲ 아이즈 현준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아이즈 현준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아이즈 현준이 자작곡 수록에 대해 이야기했다.

21일 서울 마포구 홍대 웨스트브릿지 라이브홀에서 밴드 아이즈(IZ)의 두 번째 싱글앨범 ‘프롬아이즈(FROM:IZ)’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MC는 그룹 씨야 출신 이보람이 맡아 진행했다.

현준은 이번 앨범에 직접 작사, 작곡한 ‘구름의 속도’를 수록했다. 이 노래는 미디엄 템포의 몽환적인 브리티쉬 록 스타일 곡으로, 거칠고 몽환적인 감성을 적절하게 표현한 지후의 음악적 성숙함이 돋보인다.

현준은 “자작곡을 처음 수록한 만큼, 나오는 순간까지 긴장이 되고 있다. 한편으로는 처음 선보이는 자작곡이라 아쉬움도 남는다”라고 밝혔다.

이어 현준은 “지후 형이 녹음할 때 디렉팅을 봤었다. 평소에 지후 형이 발라드를 많이 부르긴 했었는데, 이전에 없던 지후 형의 몽환적인 느낌을 담고자 했다”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이에 지후는 “많이 무서웠다. 지금까지 디렉을 받았던 현장 중 제일 무서웠다”라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으며, “처음 해보는 거고, 같은 멤버가 디렉팅을 해줘서 색달랐다”라고 말했다.

또한 현준은 “저는 디렉팅을 추상적으로 했었다. 예를 들어 ‘형이 잔디밭에 누워서 이 노래를 듣고 있다고 생각해 봐. 그럼 어떻겠어?’라고 얘기했다”라고 전했다.

지후는 “지금까지는 정확하게 찝어 주는 디렉팅을 받았다. 추상적인 디렉팅이라 상상력이 생기면서 스스로 만들어갈 수 있어서 좋았다”라고 밝혔다.

한편 아이즈는 21일 오후 6시 ‘프롬아이즈’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