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아빠가 된 송승헌, ‘위대한 쇼’로 건강한 웃음 선사한다(종합)

 

▲ tvN ‘위대한 쇼’ 출연진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tvN ‘위대한 쇼’ 출연진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새 월화드라마 ‘위대한 쇼’가 아빠가 된 송승헌과 함께 찾아온다. ‘tvN 같지 않은’ 소재가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찾아올지 관심을 끈다.

21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tvN 새 월화드라마 ‘위대한 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송승헌, 이선빈, 임주환, 노정의와 신용휘 감독이 참석했으며, MC는 방송인 박슬기가 맡아 진행했다.

‘위대한 쇼’는 전 국회의원 위대한(송승헌 분)이 국회 재입성을 위해 문제투성이 사남매(노정의, 정준원, 김준, 박예나 분)를 가족으로 받아들이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가족 소동극 드라마다.

신용휘 감독은 이번 작품을 “tvN 같지 않은 색을 가진 드라마”라고 표현했다. 기존 tvN에서 유지하던 뚜렷한 장르와 색이 없다는 것이 그 이유다. 그는 “요새는 공중파도 소재가 변별점 없이 자극적인 것들이 많다”며 “최근 힘든 시대인데 유쾌하고 편안히 볼 수 있는 드라마 하나쯤은 필요하다 생각해서 기획했다. 그래서 나도 편안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  ‘위대한 쇼’ 송승헌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위대한 쇼’ 송승헌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가벼운 분위기를 추구하는 드라마이기에 송승헌의 캐스팅은 다소 의외로 느껴질 수 있다. 최근 OCN 드라마 ‘블랙’과 ‘플레이어’를 통해 가벼운 이미지를 선보인 송승헌이지만, 대중들이 그를 떠올리면 무겁고 진중한 모습을 먼저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신용휘 감독은 송승헌 캐스팅에 대한 강한 확신을 보였다. 그는 “캐스팅 과정에서 송승헌을 떠올렸을 때 MBC 시트콤 ‘남자 셋 여자 셋’의 모습을 그렸다”면서 “영화 '미쓰와이프'나 드라마 '플레이어'에서 송승헌 안에 있는 밝고 경쾌한, 긍정적인 위대한의 모습을 보게 됐다. 솔직히 송승헌이 가진 폭넓은 대중성도 필요했다”고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위대한 쇼’는 기획 초반부터 100 퍼센트 사전제작 드라마로 진행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방영 스케줄이 앞당겨지며 드라마 후반부는 방영과 촬영이 동시에 이뤄지게 됐다. 그럼에도 신용휘 감독은 드라마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촬영을 일찍 시작한 것은 봄과 여름의 화사한 분위기를 담고, 제작 가이드에 맞춰 스태프들의 근로 환경에 여유를 주고 싶어서였다”며 “갑작스레 편성이 변경됐다고 해서 달라지는 건 없다. 촬영도 예정대로 마무리 될 것이다. 후반 공정이 당겨져 아주 좋은 환경은 아니지만 실력 있는 스태프들이 좋은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송승헌은 이번 작품에서 국회 재입성을 위해 물불 안 가리는 전 국회의원 위대한을 연기한다. 공교롭게도 tvN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의 지진희 뒤를 이어 완전히 상반된 모습의 정치인을 그리게 된 것이다.

이에 송승헌은 “나 역시 국회의원은 생각지도 못한 캐릭터”라며 “지진희 선배님이 연기한 것처럼 정의롭고 멋진 캐릭터와는 다르다. 이 드라마는 정치인이 나오지만 정치인을 내세우는 드라마는 아니다. 드라마가 진행되면서 인간 위대한이 성장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차별점을 내세웠다.

▲  ‘위대한 쇼’ 송승헌, 노정의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위대한 쇼’ 송승헌, 노정의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아빠와 딸로 호흡을 맞춘 노정의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송승헌은 “극중 노정의가 연기하는 한다정이 감수해야 하는 사건이 있다. 어린 친구가 연기하기가 쉽지 않았을 것”이라며 “노정의가 안 했으면 이 역할을 누가 했을까 생각할 정도로 너무나 잘해주고 있다.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정의는 “처음에는 송승헌 선배님이 너무 잘생겨서 아빠처럼 느껴지지 않았다”면서 “시간이 지날수록 정말 잘해주셨다. 사남매를 연기하는 아역들에게 오빠나 형이라고 부르라면서 장난도 쳤다“고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또한 노정의는 사남매의 맏이이자 가장인 한다정을 연기하며 촬영장에서도 아역들을 이끌었다. 쌍둥이를 연기하는 배우 김준과 박예나와 가까워지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는 후문이다. 노정의는 “처음에는 김준과 박예나가 낯을 많이 가려 친해지려고 정말 많이 노력했다”며 “아이들이 젤리를 좋아해서 젤리를 가져다줬다. 가장 아끼는 젤리를 나눠주기도 하고, 아이들이 좋아하는 애니메이션에도 관심을 가지며 많이 친해졌다”고 육아 비결을 공개했다.

끝으로 송승헌은 “나라 안팎으로 웃을 일이 별로 없는 요즘이다. 지친 가족들, 친구들과 함께 이 드라마를 보는 동안 큰 웃음을 얻을 수 있을 거라고 자신한다. 많이 기대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위대한 쇼’는 오는 26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