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사인히어’, 실력+인성 갖춘 AOMG 새 멤버 찾는다 “’쇼미’와는 달라”(종합)
▲ '사인히어' 제작발표회 (사진=강다정 기자)
▲ '사인히어' 제작발표회 (사진=강다정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AOMG가 MBN과 손을 잡고 차세대 아티스트를 발굴할 오디션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핫한 힙합 레이블로 꼽히는 AOMG와 한솥밥을 먹게 될 신예는 누가 될까.

22일 서울 중구 장충동 그랜드앰버서더서울에서 MBN 새 예능프로그램 ‘사인히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남성현 PD, 래퍼 박재범, 사이먼 도미닉(이하 쌈디), 그레이, 코드 쿤스트, 우원재가 참석했다.

‘사인히어’는 랩, 보컬, 프로듀싱 등 무한한 음악적 재능으로 대한민국 힙합신을 이끌어갈 차세대 힙합 아티스트를 뽑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연출은 KBS 출신 남성현 PD가 맡았다. 남 PD는 ‘건반 위의 하이에나’ 연출 당시 로꼬와 화사의 협업곡 ‘주지마’를 음원 발매로 잇게 하며 프로그램-음원의 시너지를 한층 끌어올린 바 있다.

남 PD는 “AOMG에 대한 저의 팬심에서 시작됐다. 매력 있는 아티스트가 어떻게 모였는지 궁금해서 AOMG에게 새로운 아티스트를 뽑는 프로그램을 기획하자고 제안했다. AOMG에서 재밌는 기획일 것 같다고 해서 ‘사인히어’가 탄생했다”라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 '사인히어' 제작발표회 (사진=강다정 기자)
▲ '사인히어' 제작발표회 (사진=강다정 기자)

‘사인히어’는 기존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과 차별점을 둘 계획이다. 남 PD는 “1회에서 2회까지는 원석이 나올 거고, 어느 정도 완성된 아티스트도 있고, 재밌는 아티스트도 있다. 그들이 AOMG 손을 거쳐서 어떻게 완성되는가, 누구와 계약을 하는지가 포인트가 될 것 같다. AOMG 색깔이 잘 보이는 프로그램이 될 거다”라고 프로그램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힙합을 강조한다고 하더라도, 예능 프로그램의 특성을 간과할 수 없겠다. 남 PD는 “예능은 어떤 프로그램이든 재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또 힙합은 그만의 문화가 있기 때문에 절대 무시해서는 안 되고, 예능이라도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힙합에 대한 존중 차원에서 출연자들을 많이 케어하고 있다. 다 실력을 보여줄 수 있게 리허설, 음향 체크 등을 꼼꼼히 하고 있다. 충분히 참가자들이 역량을 보여줄 수 있게 한다. 그게 저희에게 가장 큰 숙제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워너비 힙합 레이블로 꼽히는 AOMG와 함께할 아티스트를 뽑은 만큼 수장 박재범을 비롯해 쌈디, 그레이, 코드 쿤스트, 우원재까지 검증된 실력의 AOMG 군단이 출동한다.

우원재 역시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이다. 그는 “제가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이라, 참가자들의 입장에서 잘 꾸려봤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렇게 진행이 되는 걸 보면서 기분이 좋았고 열심히 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앞서 Mnet ‘쇼미더머니’ 심사위원을 맡은 바 있는 박재범은 “’쇼미더머니’와 색깔이 다르다”면서 “AOMG의 성격이 그대로 나온다. ‘쇼미더머니’는 짜인 시스템이 있다면, ‘사인히어’는 MBN 제작진과 참가자들이 함께 만들어간다. 그리고 우승하면 AOMG 식구가 되는데, 길고 멋있게 커리어를 가질 수 있도록 도와줄 거다”라고 어필했다.

‘사인히어’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는 프로듀서와 참가자들의 팀 매칭 케미스트리와 여기서 탄생한 수준급 무대다. 박재범은 “처음에는 참가자들이 너무 많기 때문에 모두에게 곡을 줄 수는 없다. 조금 추려낸 후에 우리가 프로듀서로서 함께할 예정이다”라고 알려 기대를 높였다.

▲ '사인히어' 제작발표회 (사진=강다정 기자)
▲ '사인히어' 제작발표회 (사진=강다정 기자)

AOMG 아티스트가 되기 위한 조건은 무엇일까. 박재범은 “당연히 실력이 있어야 한다. 그건 기본이다. 어떤 마음가짐을 가지고 있는지, 어떤 사람인지가 가장 중요하다. 착한 사람이어야 한다”라고, 그레이는 “AOMG의 식구를 뽑는 프로그램인 만큼, 심사위원과 프로듀서로서 더욱 집중하게 된다. AOMG와 잘 어우러질 수 있는 사람을 뽑으려고 한다”라고 전했다.

“우승자의 혜택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박재범은 “AOMG와 사인을 한다”면서 “가장 좋은 혜택은 자유다. 원하는 것을 할 수 있고, 우리가 어떤 식으로 힙합을 하는지 보고 배울 수 있다. 그것보다 좋은 것은 없다. 노하우라고 할 수 있겠다. 앨범을 내는 것은 당연한 거다”라고 답했다.

원하는 시청률은 75%란다. 박재범은 “목표 시청률은 75%다. 이 프로그램으로 역사를 세우고 싶다”라고, 쌈디는 “’나는 자연인이다’와 비슷한 7.5%면 어떨까 싶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남 PD는 “최근 MBN에서 젊은 시도를 많이 하고 있다. ‘사인히어’는 본격적이고 진지하게 시작하는 첫 번째 프로그램이다. ‘사인히어’를 통해 MBN에 젊은 시청자를 유입할 수 있도록 방송을 만들고 있다. 또한 시청률도 잘 나올 수 있도록 재밌게 만들고 있다. 첫걸음을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사인히어’는 22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