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한보름 ① “시청률 저조? 그래도 한 단계 ‘레벨업’ 했어요”
▲ [Z인터뷰] 한보름 ① “시청률 저조? 그래도 한 단계 ‘레벨업’ 했어요” (사진=신경용 기자)
▲ [Z인터뷰] 한보름 ① “시청률 저조? 그래도 한 단계 ‘레벨업’ 했어요” (사진=신경용 기자, 디자인=오지은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발성부터 다시 배우고 싶어서 연기학원을 등록했어요. 아직 많이 성장하지 못했고, 급하게 생각할 게 아니라 한 계단씩 천천히 올라가면 되는 것 같아요. '레벨업'은 한 단계 성장하게 만들어준 작품이에요”

배우 한보름은 최근 종영한 MBN, 드라맥스 드라마 ‘레벨업’에서 게임회사 조이버스터 기획팀장 신연화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한보름은 짠내나는 현실 직장인의 모습과 위로를 부르는 눈물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샀다.

한보름은 지난 2011년 KBS2 드라마 ‘드림하이’로 데뷔해 ‘금 나와라 뚝딱!’ ‘주군의 태양’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그리고 데뷔 8년 차에 ‘레벨업’을 만나 첫 주연에 도전했다. 비록 0.5%(닐슨코리아 기준)라는 낮은 시청률을 기록했으나, 한보름은 그동안 보여주지 못했던 색다른 매력을 뽐내며 연기 변신에 완벽하게 성공했다.

드라마 종영 후 제니스뉴스와 한보름이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카페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새침해 보이는 첫인상과는 다르게 한보름은 시원시원한 웃음을 지으며 솔직 담백하게 본인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쿨한 매력이 돋보였던 한보름과 나눈 이야기를 이 자리에 전한다.

▲ '레벨업' 한보름 (사진=신경용 기자)
▲ '레벨업' 한보름 (사진=신경용 기자)

Q. 마친 소감이 궁금해요.
첫 주연작이다 보니 부담도 되고 긴장도 많이 했어요. 그래도 행복하고 재미있게 찍었던 것 같아요. 촬영장 가는 길이 즐거웠고, 힘들다는 생각은 거의 안 했어요.

Q. 방송을 보면서 어떤 느낌이었나요?
제가 항상 모니터를 할 때 시청자 입장에서 보는데, 이번엔 그러지 못했어요. 사전제작이라 촬영은 다 끝난 상황이었는데, 끝난 것 같은 느낌이 안 들더라고요. 연화 입장으로 방송을 봤던 것 같아요. 드라마가 끝난 이제서야 진짜 끝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Q. 신연화와 싱크로율은 어느 정도 되나요?
50% 정도요. 연화는 게임 덕후에 열정 부자인데, 저도 열정 부자거든요. 하하. 좋아하는 일을 할 때 열정이 많다는 게 저와 닮은 것 같아요. 그런데 연화는 사람들 앞에서 목소리를 높일 줄 아는 사람이더라고요. 저에게 그건 쉬운 일이 아니에요. 그런 부분에서는 연화가 부러웠어요.

Q. 게임은 잘 하는 편이에요?
원래는 잘 못해요. 이번 작품을 하면서 쉽게 할 수 있는 핸드폰 게임을 다운 받아봤는데, 역시나 잘 안되더라고요. 하하.

▲ '레벨업' 한보름 (사진=신경용 기자)
▲ '레벨업' 한보름 (사진=신경용 기자)

Q. 첫 주연작이다 보니까 부담도 있었을 것 같아요.
무게감이 있었어요. 부담도 됐는데, 배우들끼리 많이 만나서 대본 리딩도 해보고, 감독님, 작가님과 이야기도 많이 하면서 조금 덜었던 것 같아요. 또 촬영을 하다 보면 체력이 떨어지는데, 이번 작품은 그렇게 끝내고 싶지 않았어요. 그래서 피곤하고 힘들어도 항상 운동을 가려고 노력했어요. 즐거워야 하는 드라마인데, 현장이 암울하면 안 된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시간 나면 운동하고, PT도 받으면서 체력을 끌어올렸어요.

Q. 캐릭터 준비는 어떻게 했나요?
연화의 행동 하나하나를 이해하고 받아들이려고 했어요. ‘이 친구가 이렇게까지 목소리를 높였는데, 회사에서 안 잘리는 이유는 뭘까? 대체 왜 연화에게 대표의 자리를 맡긴 걸까?’를 계속 생각하고 답을 찾으려고 했어요. 결론은 연화의 열정과 멋있는 모습 때문이더라고요.

댓글 중에서도 ‘말도 안 된다’라는 반응이 있었는데, 연화라면 가능할 것 같았어요. 항상 연화처럼 생각해보려고 노력했고, 배우들과 회의를 하면서 이야기도 많이 나눴어요. 덕분에 캐릭터가 잘 나온 것 같아요.

Q. 성훈 씨와 수중 키스신이 화제가 됐어요.
정말 걱정했던 장면이에요. 제가 또 수중 촬영은 처음이에요. 다행히 성훈 오빠가 수영을 잘 해서 리드해줬어요. 덕분에 잘 찍었던 것 같아요. 촬영이 길어질 거라 생각하고 하루 스케줄을 다 비워 뒀는데, 3시간 만에 끝나버렸어요. 하하.

▲ '레벨업' 한보름 (사진=신경용 기자)
▲ '레벨업' 한보름 (사진=신경용 기자)

Q. 그래도 시청률이 조금 아쉬워요. 0.5%로 종영했는데.
시청률은 아쉽지만, 정말 재미있게 촬영했어요. 다 같이 한 약속이 드라마 제목처럼 ‘한 단계씩 만 레벨업하자’였어요. 저희 생각처럼 된 것 같고요. 저는 그동안 화려하고 강한 캐릭터를 많이 보여드렸는데, 다양한 걸 보여드릴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아 좋아요.

Q. 전작인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는 강렬한 악역을 선보였는데, ‘레벨업’에서는 유쾌하고 코믹한 모습을 보여줬어요. 극과 극의 캐릭터를 연기하는 게 부담이 되진 않았나요?
오히려 더 마음 놓고 연기를 한 것 같아요. 더 망가지고,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어요. 친구들이 이번 작품을 모니터 하면서 저한테 “진짜 네 모습이 나온다”고 하더라고요. 하하. 부담보다는 더 좋은 계기였다고 생각해요.

Q. 앞으로 어떤 역을 해보고 싶어요?
이번 작품 배경이 게임 회사다 보니까 게임 용어들을 공부해야 했어요. 굉장히 어렵더라고요. 하하. 그러다가 문득 ‘의사나 변호사, 검사 역할은 얼마나 더 많은 공부를 하는 걸까?’ 궁금하더라고요. 그래서 기회가 되면 전문직 역할도 도전해보고 싶어요.

▶︎ 2편에서 계속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