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열의 음악앨범’ 김고은 "안정적인 걸 안 좋아하는 편, 고민 거의 안 해"(인터뷰)
▲ 김고은 (사진=BH엔터테인먼트)
▲ 김고은 (사진=BH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의 배우 김고은이 도전의 원동력을 이야기했다.

배우 김고은과 제니스뉴스가 22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인터뷰로 만났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 분)와 현우(정해인 분)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감성 멜로 영화다.

이번 영화에서 김고은은 돌아가신 엄마가 남긴 제과점을 지키며 살아가는 미수를 그렸다. 우연히 현우를 만나며 새로운 감정에 빠지지만 어긋나는 인연과 현실에 부딪히는 청춘의 고민을 섬세하게 그렸다.

극중 미수는 현실과 부딪히며 안정적인 상황을 찾아 선택하지만 실제 김고은은 미수와 거리가 멀었다. 김고은은 “실제 저는 안정적인 걸 좋아하지 않는 편”이라며 “진로를 선택할 때도 그런 저의 성향을 생각했다. 그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고, 이 일을 하고 있어 너무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이런 김고은의 성향은 작품 성향에도 고스란히 반영됐다. 그는 데뷔작인 영화 ‘은교’부터 ‘몬스터’, ‘차이나타운’, 드라마 ‘치즈인더트랩’, ‘도깨비’ 등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여러 도전을 이어왔다.

김고은은 “고민의 지점이 없는 것”이라며 “끌리는 작품이 있는데 이걸 하면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같은 생각을 안 하려고 노력한다. 물론 무서울 때도 있다. 하지만 안정된 선택을 한다고 다 좋은 결과가 나오는 게 아니기 때문에 고민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한편 '유열의 음악앨범'은 오는 28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