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시라노’ 이규형 “크리스티앙 같진 않아... 적당한 때에 고백하는 스타일"
▲ [Z현장] ’시라노’ 이규형 “크리스티앙 같진 않아... 적당한 때에 고백하는 스타일”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Z현장] ’시라노’ 이규형 “크리스티앙 같진 않아... 적당한 때에 고백하는 스타일”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배우 이규형이 실제 본인은 크리스티앙 같지 않다고 밝혀 시선을 끌었다.

뮤지컬 ‘시라노’ 프레스콜이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류정한 프로듀서, 김동연 연출을 비롯해 배우 최재웅, 이규형, 조형균, 박지연, 나하나, 송원근, 김용한이 참석했다. 

최근 드라마, 영화를 오가며 다양한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이규형은 이번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묻자 “처음에 연출님께 이런 역할을 영광스럽게 제안 받았을때 ‘내가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가장 먼저 떠올랐다. 믿고 따를 수 있는 분들이 여기 많이 계셔서 그분들께 의지하면서 공연 올린 것 같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이규형은 “드라마든 영화든 끝나면 무대로 돌아오고 싶은 마음이 샘솟는다. 무대에서 처음 연기를 시작해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쭉 끌고 가고, 커튼콜때 얻어가는 쾌감은 다른데선 얻을 수 없다. 그래서 다른 작품이 끝나면 무대로 꼭 돌아오려고 하는 것 같다”라고 다시 무대에 오르게 된 이유를 밝혔다.

또한 이규형은 실제 자신이 시라노와 크리스티앙 중 누구와 더 닮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너무 극단적 상태에 놓여있는 두 사람이라 둘을 잘 섞었으면 좋겠다”라며, “나는 크리스티앙처럼 아예 말을 못하는 스타일은 아니고, 적당한 때를 봐서 고백을 하는 스타일이다”라고 대답했다. 

더불어 이규형은 가장 애착이 가는 넘버에 대해서는 “매일매일 조금 다르다. 어떤 날은 이 노래가 와 닿고, 어떤 날은 전혀 느껴보지 못한 감정에 울컥해서 감정 추스리느라 힘들때도 있다”라며, “근래에는 ‘곧&가스콘 리프라이즈’란 노래가 막바지에 치달았을때 절정 부부인데, 거기에서 온 에너지를 다 쓴다. 그 노래가 와 닿는다”라고 밝혔다. 

한편 뮤지컬 ‘시라노’는 모든 것이 완벽하지만 크고 볼품없는 코에 대한 콤플렉스로 사랑하는 여인 앞에 나서지 못하는 시라노와 록산, 그리고 크리스티앙 세 남녀의 유쾌하고 설레는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10월 13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만나볼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