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멜로 장인’ 과분해, 더 채찍질하게 된다”(인터뷰)
▲ 정해인 (사진=CGV아트하우스)
▲ 정해인 (사진=CGV아트하우스)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의 배우 정해인이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배우 정해인과 제니스뉴스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인터뷰로 만났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 분)와 현우(정해인 분)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감성 멜로 영화다.

정해인은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봄밤’에 이어 이번 영화로 세 작품 연속 로맨스에 도전했다. ‘멜로 장인’으로 등극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만, 정작 정해인은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정해인은 “저를 더 채찍질하게 만드는 거 같다. ‘멜로 장인’도 과분하다”며 “점점 제 연기를 봐주는 분들이 많다는 걸 체감하고 있고, 어떤 자세로 연기해야 할지 선명해지고 있다. 저를 더 고통받게 하는 말”이라고 답했다.

이어 “어느 배우도 본인 연기에 만족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제가 놓인 상황에 만족할 수는 있다. 하지만 그 순간 제가 무너지고 박살날 걸 잘 안다. 그래서 더 채찍질하게 된다. 저보고 더 잘하라고 하는 말 같다”며 웃었다.

그러나 정해인은 ‘멜로 장인’이기 이전에 드라마 ‘그래, 그런거야’, ‘불야성’, 슬기로운 깜빵생활‘ 등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했다. 오히려 전작을 생각하면 지금의 멜로 이미지가 잘 연상되지 않는다.

이에 정해인은 “멜로 3연작은 내가 하고 싶어서 한 게 아니다”라며 “그전부터 많은 작품을 해왔고, 좋은 기회가 생겨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유열의 음악앨범’은 오는 28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