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래원X공효진 '가장 보통의 연애', 10월 초 개봉 확정... 현실 연애 담는다
▲ 김래원X공효진 '가장 보통의 연애' 10월 초 개봉 확정... 현실 연애 담는다 (사진=NEW)
▲ 김래원X공효진 '가장 보통의 연애' 10월 초 개봉 확정... 현실 연애 담는다 (사진=NEW)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김래원과 공효진이 현실 로맨스로 만난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가 오는 10월 초 개봉을 확정하고 1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미련을 못 버린 재훈(김래원 분)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분)이 만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다. 

이날 공개된 포스터에는 김래원과 공효진의 세련된 비주얼과 환한 웃음이 담겼다. 특히 헤어진 전 여자친구를 잊지 못해 미련이 남은 재훈과 사랑에 환상이라곤 없는 선영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여기에 재훈의 ‘나만 어려운 거니?’와 선영의 ‘너랑 하면 다를까?’라는 카피가 더해져 이들이 그릴 연애사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한편 '가장 보통의 연애'는 오는 10월 초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