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② “잘생긴 얼굴? 학창시절에는 이득 없었다”
▲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사진=CGV아트하우스, 디자인=엄윤지 디자이너)
▲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사진=CGV아트하우스, 디자인=엄윤지 디자이너)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정해인이 다시 한 번 로맨스로 관객들을 만난다. 감성 멜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에서 그는 한 사람을 향한 변함없는 사랑을 절절히 녹여냈다.

정해인은 JTBC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와 MBC 드라마 '봄밤'을 통해 로맨스의 대표주자로 자리매김했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사랑 앞에 두려움 없이 직진하는 연하남 준희를, '봄밤'에서 신중하고 강직하지만 현실을 살아가는 싱글대디 지호를 연기하며 두 가지 색의 로맨스를 선보였다. 때로는 적극적으로, 때로는 신중하게 사랑을 표현하는 모습과 상대 배우와의 달달한 케미스트리는 그를 ‘멜로 장인’의 길로 이끌었다.

그런 그가 이번에는 전작과는 다른 서투른 사랑으로 돌아왔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시간적 배경이 1994년에서 시작하는 만큼 그 시절의 느리고 투박한 감성이 고스란히 담겼다. 대형 스케일과 화려한 액션은 없지만 어릴 적 듣던 음악과 바라보던 익숙한 풍경 등이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극중 정해인은 그 시절 속 현실의 벽에 부딪혀 어긋나는 상황에서도 변하지 않는 인물의 사랑을 섬세하게 그렸다. 

전혀 다른 매력의 세 번째 로맨스로 찾아온 정해인을 지난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정해인과 나눈 유쾌하고 진솔한 이야기를 이 자리에 전한다.

▲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사진=CGV아트하우스)
▲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사진=CGV아트하우스)

▶ 1편에 이어

Q. 극중에서 현우를 향해 얼굴 잘생겼다는 말이 자주 나와요. 실제 일상생활에서도 얼굴로 이득을 많이 보는 거 같나요?
학창시절에는 크게 못 봤고요. 하하. 그때는 먹는 걸 워낙 좋아해서 통통하고 빨간 뿔테 안경을 쓰고 다녔어요. 나중에 학교에서 워크샵으로 작품을 하기 시작했는데, 그때부터 조금씩 도움을 받은 거 같아요. 지금도 멜로를 하는데, 감독님들이 좋게 봐주시는 부분 중 하나인 거 같습니다.

Q. 매 작품마다 파트너를 사랑한다고 해서 화제가 됐어요.
지금도 작품 중이라고 생각해요. 촬영은 드라마 '봄밤'보다 먼저 했는데 이제 영화를 선보이는 거잖아요. 그래서 영화를 선보이고, 인터뷰를 하고, 무대 인사를 하는 것도 작품의 연장선이라 생각해서 그러는 거 같아요. 대신 배우 정해인과 인간 정해인을 구분 지으려 하고요.

Q. 배우 정해인과 인간 정해인을 구분 짓는 이유가 있나요?
저에게는 모든 작품이 다 소중하고 애착이 가는데, 그 작품들이 끝나면 너무 허전해져요. 같이 작업한 배우들, 현장 스태프들과 이별하고 캐릭터에서 빠져나와야 하니까요. 물론 다음 작품에서 만날 수 있지만 이상하게 공허함이 느껴졌어요. 그러다보니까 계속 그 배역 속의 배우로 살면 흔들릴 거 같단 생각이 들었어요. 건강히 오래 연기하는 게 제 꿈인데, 그러려면 대한민국 청년 정해인이 튼튼해야겠더라고요.

Q. 꼭 갓 제대한 군인 같아요.
정말 그런 거 같아요. 군대에 있을 때는 '전역하면 다 할 수 있어', '사회에 나가기만 해봐' 하는 생각을 하는데, 막상 사회에 나가면 금방 사라져요. 최근에 그걸 느꼈어요. 자기 전에 내일 스케줄을 확인하는데 몸이 피곤하니까 해이해지는 제 모습을 발견한 거예요. 그때 정말 아찔했어요. 그래서 계속 끊임없이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지고 있어요.

Q. 정해인 씨에게 극중 미수와 미수베이커리 같은 공간이 있나요?
자존감을 잃지 않게 회복시켜주는 팬 분들, 가족들인 거 같아요. 밖에서는 배우 정해인이지만, 집에 가면 그냥 부모님 아들 정해인이에요. 전 그게 너무 좋아요. 행복하고 안식처 같은 느낌도 들고요. 동생은 저하고 7살이나 차이 나는데 부모님도 못하는 잔소리를 많이 해요. 그런 게 한편으로는 많이 고맙더라고요.

▲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사진=CGV아트하우스)
▲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사진=CGV아트하우스)

Q. 영화에 좋은 음악들이 많이 나오는데, 정해인 씨의 추천 곡이 있다면요?
제가 추천한 노래는 김광석 선배님이나 이문세 선배님처럼 더 예전 시대의 노래였어요. 감독님께서 촬영할 때 장필순님의 '나의 외로움이 너를 부를 때'를 들어보라고 하셨어요. 그 곡의 가사와 음률이 현우와 너무 딱 맞아 떨어지는 거예요. 그래서 촬영하는 내내 이 노래를 계속 들었어요.

Q. JTBC 예능 '비긴어게인'을 통해 버스킹에도 도전하셨어요.
좋은 기회를 주셔서 열심히 최선을 다했어요. 제가 계속 가사를 보고 있으니까 헨리 씨 눈에는 그게 예뻐 보였나 봐요. 촬영 끝나고 헨리 씨가 음악을 대하는 태도가 너무 멋있었다고 문자를 보내주셔서 좋았어요.

Q. 시사회 때 이번 영화가 '청춘의 자화상'이라고 말했어요. 이제는 청춘 영화에 대한 욕심도 있을 거 같은데.
그런 모습들은 아마 차기작에서 보여지지 않을까 싶어요. 영화 '시동'에서 박정민 선배와 브로맨스가 있거든요. 이번 영화처럼 열아홉으로 시작하지만 결이 많이 달라서요. 새로운 배우 정해인의 모습도 보실 수 있을 거 같아요.

Q. 드라마 '밥 잘 사주는 누나' 이전 작품을 생각하면 멜로 3연작의 이미지가 잘 떠오르지 않아요.
멜로 3연작은 제가 하고 싶어서 한 게 아니고요. 하하. 그 전부터 많은 작품을 해왔는데, 좋은 기회가 생겨서 하게 된 거예요.

Q. 마지막으로 주연배우로서 이 영화의 관전 포인트를 설명하자면요?
일단 저희 영화가 12세 관람가라, 많은 분들이 볼 수 있어요. 하하. 가족끼리 봐도 좋은 영화고요, 연인끼리 보면 더 좋은 영화입니다. 얼마 전에 아버지의 20대 때 사진을 본 적 있는데, 그때 누구나 다 20대의 젊은 청춘이 있구나 생각했어요. 기성세대도 청춘의 앨범을 꺼내 보는 것처럼 되새길 수 있는 영화라 꼭 추천 드리고 싶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