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유빈 측 “김소희와 이미 결별… 사진 불법 유출 법적 조치”(공식입장)
▲ 송유빈 측 “김소희와 이미 결별… 사진 불법 유출 법적 조치” (사진=제니스뉴스 DB)
▲ 송유빈 측 “김소희와 이미 결별… 사진 불법 유출 법적 조치”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가수 송유빈, 김소희의 사생활 사진이 유출된 가운데, 송유빈의 소속사가 입장을 전했다.

송유빈의 소속사 뮤직웍스가 24일 “두 사람은 같은 소속이었던 시절 잠시 만난 것은 사실이나, 이미 결별한 사이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송유빈 측은 “최근 김소희 양은 소속사를 떠난 상황이고, 송유빈 군은 금일 앨범을 발매하는 상황에서 지난 과거의 사진이 불법적으로 유출이 됐다"며 "이에 관련하여 먼저 팬분들께 심려 끼쳐 드린 점에 대해 회사를 비롯한 당사의 아티스트는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당사는 아티스트에 대해 온라인상에서의 사생활 침해, 명예훼손 등의 행위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것이며, 이후 선처 없이 법률적 모든 조치를 취하여 아티스트를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송유빈, 김소희로 추정되는 사생활 사진이 퍼져 화제가 됐다.

송유빈은 지난 2017년 보이그룹 마이틴으로 데뷔했으며, 지난달 Mnet ‘프로듀스 X 101’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최근 마이틴은 공식 해체를 결정했다.

김소희는 Mnet ‘프로듀스 101 시즌1’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으며, 그룹 아이비아이 멤버로 활동했다. 지난 2017년에는 솔로 앨범을 발매하기도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