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나영, 인사동 문화지구 홍보대사 발탁 “전통문화 보존에 힘쓸 것”
▲ 임나영 (사진=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 임나영 (사진=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걸그룹 프리스틴, 아이오아이 출신 임나영이 인사동 문화지구 홍보대사로 발탁돼 '인사동 알리미’로서 본격 활동을 펼친다.

26일 오후 4시 제32회 인사전통문화축제가 주최한 ‘2019 인사동 박람회’ 기자간담회에는 인사동 홍보대사 임나영이 참석, 위촉장과 위촉패를 수여받았다.

이날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임나영은 “인사동 문화지구 홍보대사를 맡게 돼 정말 영광이다”라고 소감을 전하며 자리를 환하게 밝혔다. 이어 “앞으로 한국 전통문화 보존 및 계승을 위해 저도 함께 힘써 나가겠다”라며 홍보 활동을 향한 적극적인 의지를 표현했다.

또한 그는 “기다린 팬들에게 항상 응원해줘서 고맙다고 전달하고 싶다”라며 “좋은 모습으로 찾아갈 테니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인사동 문화지구 홍보에 나선 임나영은 앞서 지난달 29일, 한복만이 가진 아름다움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화보 촬영을 진행한 바 있다. 이후 그는 오는 31일 열리는 ‘궁중의상 퍼레이드 및 패션쇼’에도 참석해 관객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새 소속사를 찾자마자 눈부신 활약을 보이고 있는 임나영은 향후 음반 활동을 비롯해 연기, 안무창작 등 다방면에서 더욱 존재감을 빛낼 예정이다.

한편 임나영이 홍보대사로 활약할 ‘2019 인사동 박람회’는 종로구가 주최하고 인사전통문화보존회에서 주관하는 인사동 최대 행사로 올해는 ‘국제 문화 엑스포 도약, 참여, 교류’를 테마로 꾸며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