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1열] 엑스원, 고척돔 가득 채운 원잇의 열기… 화려한 데뷔 신고식
▲ 엑스원 (사진=스윙엔터테인먼트)
▲ 엑스원 (사진=스윙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그룹 엑스원이 프리미어 쇼콘으로 화려한 데뷔 신고식을 치렀다. 이들은 1만 8천 명의 열띤 응원 속 꽃길 행보를 예약했다.

엑스원(X1)은 27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비상 : 퀀텀 리프(QUANTUM LEAP)’ 발매 기념 프리미어 쇼콘을 개최했다.

이날 엑스원은 새 앨범의 수록곡 ‘스탠드 업(STAND UP)’을 배경 음악으로 하는 오프닝 영상으로 본격적인 쇼콘의 시작을 알렸다. 영상 속 멤버들은 밝고 귀여운 분위기의 ‘비상’ 콘셉트와 카리스마 넘치는 느낌의 퀀텀 리프’ 콘셉트를 상반되게 보여주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후 엑스원은 멋스러운 제복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올라 Mnet ‘프로듀스X101’의 경연곡으로 선보인 바 있는 ‘움직여’로 첫 퍼포먼스를 선사했다. 엑스원 버전으로 새롭게 탄생한 ‘움직여’는 원잇(팬덤 명)의 열기를 끌어올리기 충분했다.

▲ 엑스원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엑스원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이후 토크 시간 엑스원은 팬덤 명 원잇에 담긴 의미를 설명했다. 남도현은 “팬분들이 많은 후보를 보내주셨는데, 거기서 11개를 추려서 1개를 골랐다. 엑스원을 원한다는 의미와 엑스원에게 팬분들이 하나뿐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라고 밝혔다.

꿈의 고척스카이돔 무대에 오른 소감도 전했다. 조승연은 “어제 리허설을 했을 때 ‘이 큰 공연장을 채울 수 있을까?’라고 걱정했다. 이렇게 자리를 채워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라고 인사했다.

‘프로듀스X101’ 합숙과 더불어 현재는 함께 숙소에서 생활하며 더욱 돈독해진 엑스원. 이은상은 “저희가 숙소생활을 한지 한 달 정도가 됐다. 가족처럼 동고동락하고 있다. 볼 것도 다 보는 친근하고 가까운 사이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엑스원의 밝고 풋풋한 무드를 느낄 수 있는 곡도 준비됐다. 팬들을 향한 마음을 담은 새 앨범 수록곡 ‘웃을 때 제일 예뻐’와 ‘프로듀스X101’ 당시 큰 화제를 모았던 경연곡 ‘이뻐이뻐’를 엑스원 버전으로 새롭게 선보여 뜨거운 환호를 얻었다.

또 다른 경연곡이었던 ‘유 갓 잇(U GOT IT), ‘소년미’도 만날 수 있었다. 엑스원 11명 멤버들의 목소리와 섹시 퍼포먼스가 어우러진 무대로 1만 8천 원잇을 열광케 했다. 한승우는 “쇼콘에 걱정이 많았고, 앨범이 나오는 것 자체도 걱정을 많이 했다. 원잇분들이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하고, 이 사랑에 힘 입어서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 엑스원 (사진=스윙엔터테인먼트)
▲ 엑스원 (사진=스윙엔터테인먼트)

타이틀곡 ‘플래시(FLASH)’ 무대 최초 공개에 앞서, 이한결은 “비상을 꿈꾸는 엑스원의 콘셉트를 잘 볼 수 있는 곡이다. 음악적으로도 들어보면 각자 개성을 잘 느낄 수 있는 멋있는 노래다”라고 소개했다.

안무와 관련해서는 김요한이 “1 1명의 에너지가 모여서 플래시가 터지는 것 같은 걸 안무로 표현해봤다”면서 “처음 봤을 땐 어렵고 잘 할 수 있을까 걱정했다. 하지만 열심히 해서 완성했으니까 원잇에게 보여드리겠다”라고 전했다.

‘플래시’를 선보인 후 무대를 내려간 엑스원은 앙코르 무대로 ‘괜찮아요’와 ‘프로듀스X101’의 메인곡 ‘_지마’로 프리미어 쇼콘을 모두 마쳤다.

이은상은 “오늘 공연을 하면서 느낀 것은 환호성이 너무 좋으시다는 거다. 덕분에 즐겁고 재밌게 공연했다”라면서 “이 순간을 절대 잊지 못할 것 같다. 너무 감사하다”라고 기뻐했다. 또 한승우는 “저를 다시 무대에 세워주셔서 감사하다. 진짜 보답해드릴 테니 앞으로 우리 함께 꽃길만 걸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요한은 “멤버들 정말 고생했고 수고했고 다 안아주고 싶다. 원잇분들도 사랑한다”라고, 송형준은 “원잇분들 최고다. 늘 저희 편인 원잇분들이 단단한 사랑을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남도현은 “엑스원과 여러분이 함께 걷는 길이 꽃길이다. 앞으로도 함께 걸었으면 좋겠다”라고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표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