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타인은 지옥이다’ 이창희 감독 “이동욱 캐스팅 이유? 연기력+잘생김”
▲ ‘타인은 지옥이다’ 이창희 감독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타인은 지옥이다’ 이창희 감독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의 이창희 감독이 배우 이동욱에 대해 언급했다.

OCN 새 토일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 제작발표회가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서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창희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임시완, 이동욱, 이정은, 이현욱, 박종환, 이중옥이 참석했다.

‘타인은 지옥이다’는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상경한 청년이 서울의 낯선 고시원 생활 속에서 타인이 만들어낸 지옥을 경험하는 미스터리 드라마다. 

이날 이창희 감독은 “처음으로 드라마를 연출하게 돼서 긴장된다. 저 역시 기대가 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창희 감독은 배우 이동욱에 대해 이야기했다. 극중 이동욱은 낯선 서울 생활을 하는 종우(임시완 분)의 든든한 조력자이자 치과의사 서문조로 분한다. 특히 원작에는 없는 새로운 캐릭터로 알려져 팬들의 기대가 쏠린다.

이창희 감독은 이동욱 캐스팅 배경에 대해 “이동욱 배우는 뭐든 잘 하기 때문에 캐스팅했다. 특히 잘생긴 비주얼도 한몫했다”며 “또 서문조와 비슷한 느낌을 많이 받았다. 약간 모호한 감정을 갖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 정말 비슷하다”고 답했다.

이어 “너무 많은 내용을 오픈하면 안 되기 때문에 말을 못 하지만, 방송을 보시면 ‘정말 딱이다’라는 생각이 들 거라 생각한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한편 ‘타인은 지옥이다’는 오는 31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