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타인은 지옥이다’ 이동욱 “원작에 없는 캐릭터, 튀어 보일까 걱정됐다”
▲ ‘타인은 지옥이다’ 이동욱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타인은 지옥이다’ 이동욱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의 배우 이동욱이 작품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OCN 새 토일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 제작발표회가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서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창희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임시완, 이동욱, 이정은, 이현욱, 박종환, 이중옥이 참석했다.

‘타인은 지옥이다’는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상경한 청년이 서울의 낯선 고시원 생활 속에서 타인이 만들어낸 지옥을 경험하는 미스터리 드라마다. 

이동욱은 “원작도 즐겁고 재미있게 봤다. 좋은 감독님과 훌륭한 스태프들, 대단한 배우들과 함께여서 영광이었다. 즐겁게 촬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극중 이동욱은 낯선 서울 생활을 하는 종우(임시완 분)의 든든한 조력자이자 치과의사 서문조로 분한다.  서문조는 다른 캐릭터들과는 다르게 원작에는 등장하지 않은 인물이다. 이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이동욱은 “제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게 쉽지 않다. 말씀드릴 수 있는 건 모든 캐릭터와 얽혀있는 인물이라는 거다. 다른 캐릭터들과 협력하기도 하고, 때로는 퇴치하기도 한다”고 밝혔다.

이어 “또 종우의 첫 서울 생활에 가장 먼저 다가가는 인물이다. 특히 연기하는 톤이나 대사를 표현하는 방법이 다른 캐릭터들과 다르다. 저 혼자 튀어 보일까 봐 걱정이 됐다. 그래서 감독님과 대화를 많이 나눴다”고 덧붙였다.

한편 ‘타인은 지옥이다’는 오는 31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