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타짜: 원 아이드 잭’ 박정민 “동경하던 류승범, 현장서 졸졸 쫓아다녔다”
▲ [Z현장] ‘타짜: 원 아이드 잭’ 박정민 “동경하던 류승범, 현장서 졸졸 쫓아다녔다” (사진=김지은 기자)
▲ [Z현장] ‘타짜: 원 아이드 잭’ 박정민 “동경하던 류승범, 현장서 졸졸 쫓아다녔다” (사진=김지은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박정민이 류승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언론시사회가 28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박정민, 류승범, 최유화, 이광수, 임지연, 권해효와 권오광 감독이 참석했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앞서 개봉한 영화 ‘타짜’와 ‘타짜 – 신의 손’이 많은 관객들의 사랑을 받은 만큼 ‘타짜: 원 아이드 잭’에 대한 관심 역시 높았다. 주인공인 일출 역의 박정민 역시 남다른 부담감을 안고 영화에 합류했다. 박정민은 “좋은 영화를 만들려고 많은 고민을 했다”며 “부담감을 혼자 이겨내기는 벅차서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의지하며 하루하루 버텨서 촬영했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정민이 영화를 선택한 이유는 류승범이었다. 극중 ‘원 아이드 잭’ 팀을 구성하는 설계자 애꾸 역의 류승범을 향한 동경으로 출연을 결심한 것이다. 박정민의 류승범에 대한 애정은 촬영 현장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났다고 한다.

박정민은 “처음 승범이 형님을 만났을 때 저를 꼭 안아주셨다. 그 품이 정말 따뜻했다”면서 “그 이후로 형님이 너무 좋아서 졸졸 쫓아다녔다. 류승범 형님에 대한 동경과 보여주신 따뜻한 모습이 연기하면서 많이 도움이 된 거 같다. 오늘 영화 보는데 그 순간들이 새록새록 떠올라서 굉장히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정민과 류승범뿐만 아니라 전 배우의 안정적인 호흡이 영화에서 빛을 발했다. 애꾸의 아지트에서 모든 캐릭터들이 호흡을 맞추는 장면은 전부 애드리브로 이뤄졌을 정도. 이에 대해 박정민은 “카메라 뒤에서 다들 예의를 지키면서도 스스럼없이 이야기했다”며 “그게 카메라 앞에서 조금 더 과격하게 이뤄진 거 같다. 전혀 어색하거나 불편한 기색 없이 진행해서 촬영이 정말 즐거웠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타짜: 원 아이드 잭’은 오는 9월 11일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