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타짜: 원 아이드 잭’ 류승범 “출연 이유? 박정민의 감동적인 편지 때문”
▲ [Z현장] ‘타짜: 원 아이드 잭’ 류승범 “박정민 편지가 마음 움직여 출연” (사진=마수연 기자)
▲ [Z현장] ‘타짜: 원 아이드 잭’ 류승범 “출연 이유? 박정민의 감동적인 편지 때문” (사진=마수연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류승범이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의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언론시사회가 28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박정민, 류승범, 최유화, 이광수, 임지연, 권해효와 권오광 감독이 참석했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날 류승범은 약 4년 만에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극중 선보인 긴 머리 모습 그대로 카메라 앞에 나선 그는 “오랜만에 인사하게 돼서 매우 떨리고 눈부시다. 어떻게 포즈를 취해야 할지 긴장도 된다”며 여전한 재치를 드러냈다. 

영화 ‘그물’ 이후 오랜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류승범이 이번 작품을 택한 이유는 시나리오, 그리고 박정민이었다. 류승범은 “시나리오에 대한 매력을 많이 느꼈는데, 대본과 함께 봉투 한 장을 받았다”며 “박정민 씨로부터 날아온 편지였는데 제 마음을 움직이는 아주 감동적인 편지였다. 박정민 씨라면 의지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출연 비화를 밝혔다. 

이어 “현장에서 정민 씨를 보면서 많이 놀랐다”면서 “오히려 내가 현장에서 배우고 얻어가는 것이 많았다. 이 자리를 빌려 정민 씨와 권오광 감독님께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돈독한 모습을 보였다.

극중 류승범은 긴 머리칼을 늘어트리고 선글라스를 착용한 강렬한 비주얼로 등장하는 반면 자연스러운 연기로 인상적인 모습을 선보였다. 류승범은 “시나리오가 워낙 흥미롭고 캐릭터 묘사가 잘 돼있었다”며 “감독님도 염두에 두신 부분이 있어서 특별히 연구를 하는 것보다는 시나리오와 감독님을 믿고 열심히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타짜: 원 아이드 잭’은 오는 9월 11일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