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타짜: 원 아이드 잭’ 이광수 “노출 연기? 이 정도로 벗었나 싶어 놀랐다”
▲ [Z현장] ‘타짜: 원 아이드 잭’ 이광수 “노출 장면, 이 정도로 벗었나 싶었다” (사진=김지은 기자)
▲ [Z현장] ‘타짜: 원 아이드 잭’ 이광수 “노출 연기? 이 정도로 벗었나 싶어 놀랐다” (사진=김지은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이광수가 노출 장면 뒷이야기를 전했다.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언론시사회가 28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박정민, 류승범, 최유화, 이광수, 임지연, 권해효와 권오광 감독이 참석했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극중 이광수는 여자라면 사족을 못 쓰는 사랑꾼이자, 빠르고 정확한 손으로 화려한 손기술을 자랑하는 까치로 변신했다. 함께 ‘원 아이드 잭’ 팀을 꾸리는 영미 역의 임지연과 티격태격하는 케미스트리를 선보이며 영화 속 재미를 담당했다.

이광수는 “처음부터 끝까지 임지연과 거의 같이 나온다”며 “지연 씨를 처음 봤을 때부터 편하게 대했다. 지연 씨도 심하지 않나 싶을 정도로 편하게 대했다. 현장에서 제가 어떻게 하든 다 받아주고, 지연 씨도 준비를 많이 해서 저희끼리 열심히 촬영했다”고 임지연과의 호흡을 자랑했다.

또한 이광수는 뒷모습 전체를 노출하는 신으로 관객들에게 강렬한 첫 인상을 남긴다. 영화를 본 이광수 본인 역시 많이 놀랐다며 웃음을 터트렸다. 그는 “이 정도로 내가 벗었나 싶을 정도였다”면서 “감독님이 ‘이광수라는 배우가 성인 연기도 된다. 새로운 모습도 보여준다는 첫 등장을 했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평소에 그런 것에 대한 쑥스러움이 잘 없었고, 스태프들의 배려를 많이 받으며 촬영했다”고 비화를 전했다.

한편 ‘타짜: 원 아이드 잭’은 오는 9월 11일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