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힘을 내요 미스터 리’ 엄채영 “삭발한 내 모습, 생각보다 더 잘 나왔다”
▲ [Z현장] ‘힘을 내요 미스터 리’ 엄채영 “삭발한 제 모습, 생각보다 더 잘 나왔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Z현장] ‘힘을 내요 미스터 리’ 엄채영 “삭발한 내 모습, 생각보다 더 잘 나왔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엄채영이 삭발 연기를 펼친 소감을 전했다.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 시사회가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차승원, 엄채영, 박해준, 이계벽 감독이 참석했다.

‘힘을 내요 미스터 리’는 하루아침에 '딸' 벼락을 맞은 철수(차승원 분)가 자신의 미스터리한 정체를 찾아가면서 벌어지는 반전 코미디 영화다. 극중 엄채영은 씩씩함 반, 당돌함 반을 가진 어른보다 더 의젓한 소녀 샛별을 연기했다.

엄채영은 백혈병으로 오랜 투병 생활을 해온 샛별을 연기하기 위해 실제 삭발을 감행하는 연기 투혼을 펼쳤다. 이처럼 연기 열정을 보인 엄채영을 향한 배우들과 이계벽 감독의 칭찬이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

이에 엄채영은 “촬영장에서 감독님과 배우님들이 삭발한 모습을 예쁘다고 해주셔서 감사했다”며 “영화에서 제 생각보다 되게 잘 나와서 좋았다. 카메라 감독님께 감사하다”고 웃었다. 이어 삭발한 모습이 힘들지 않았냐고 묻자 “머리를 많이 밀어서 따끔하고 열이 나서 힘들었다”면서 “실제로 몸이 아프지만 굳세게 버티고 있는 친구들이 영화를 보고 힘내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열심히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엄채영은 극중 부녀사이로 나오는 차승원과의 안정적인 연기 호흡을 선보였다. 어리숙한 아빠를 이끄는 당찬 소녀 샛별로 변신해 연기 대선배인 차승원에게도 밀리지 않는 모습이었다. 

그는 “차승원 아빠와 이번 영화로 처음 만났는데, 처음 봤을 때 정말 키도 크고, 잘생기고, 착하고, 유쾌하셔서 너무 좋았다”며 “현장에서 차승원 아빠와 호흡을 맞추면서 아빠가 이런 건 어떠냐고 조언도 많이 해주셔서 잘 촬영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한편 ‘힘을 내요 미스터 리’는 오는 9월 11일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