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 원 아이드 잭’ 박정민 “류승범 선배는 기둥 같은 분, 팬레터 보냈다”(인터뷰)
▲ ‘타짜: 원 아이드 잭’ 박정민 “류승범 선배는 기둥 같은 분... 팬레터 보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 ‘타짜: 원 아이드 잭’ 박정민 “류승범 선배는 기둥 같은 분... 팬레터 보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박정민이 류승범에 대한 팬심을 보였다.

배우 박정민과 제니스뉴스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인터뷰로 만났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번 영화에서 박정민은 애꾸 역으로 출연한 류승범과 처음으로 호흡을 맞췄다. 평소 류승범의 오랜 팬이었다는 그는 캐스팅 단계에서 류승범에게 손편지를 보낼 정도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정민은 “같이 영화를 찍고 싶다는 편지가 아니라 팬레터였다”며 “‘당신을 보면서 꿈을 키웠던 어린 학생이 이렇게 영화배우를 하고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그런 류의 팬레터였다. 제가 류승범 선배에게 영화를 같이 하고 싶다고 보내는 건 매우 건방진 일이라 생각했다”고 편지의 정체를 밝혔다. 비록 답장은 못 받았으나 첫 만남에서 류승범이 꼭 안아주는 것으로 답을 대신했다고 한다.

이어 “승범이 형은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좋은 선배였다”면서 “선배님이라는 존재는 다가가기가 어려운데 승범이 형님은 먼저 다가와주시고, 그래서 더 다가가게 됐다. 영화를 촬영하면서 기둥 같은 분이셨다. 예상치 못한 큰 힘이 돼주셨다”고 말했다. 

류승범뿐만 아니라 ‘원 아이드 잭’ 팀을 꾸린 배우 이광수, 임지연, 권해효 등과의 호흡도 빛을 발했다. 박정민은 그 비결을 “카메라 뒤에서도 그렇게 놀고 있어서”라고 말했다. 그는 “광수 형, 지연이는 워낙 친한 친구들이었고, 권해효 선배님도 제가 정말 좋아하고 잘 따르던 선배님”이라며 “말도 안 되는 연기를 해도 받아주니까 ‘내가 뭘 해도 이 사람들이 다 받아주겠구나’ 하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한편 ‘타짜: 원 아이드 잭’은 오는 9월 11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