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강홍석, 종영 소감 "'사신' 맡아 행복한 시간이었다"
▲ 강홍석 (사진=tvN)
▲ 강홍석 (사진=tvN)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호텔 델루나'의 배우 강홍석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배우 강홍석이 1일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와 ‘사신’을 사랑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이렇게 좋은 드라마에서 사신이라는 새로운 역을 맡아 연기할 수 있어 너무 행복한 시간이었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 '만월'(아이유 분)과 운영하며 생기는 이야기다. 

극중 강홍석은 언제나 저승 리무진과 함께 다니며 호텔을 찾은 영혼을 저승으로 편히 인도하는 사신으로 활약 중이다. 초반 쓰레기차를 통해 나쁜 영혼을 가차 없이 분리수거하는 냉혹한 모습을 보여줬던 강홍석은 호텔에서 도망친 귀신이 있다는 소식에 직원들을 호되게 혼내며 긴장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하지만 이는 안타까운 사연으로 사망한 혼이 원귀가 되는 것을 막기 위한 따스한 ‘신’의 마음이었다. 게다가 그가 보여준 단호한 태도는 오랜 세월 델루나에 묶여 떠나지 못하고 있는 이지은을 안전하게 저승으로 인도하기 위한 노력이었다는 사실까지 밝혀지며 큰 호응을 얻었다.

더불어, 오랜 시간 함께하며 가까워진 호텔리어 4인방 앞에서는 의외의 허당미를 발산하는 등 웃음까지 선사했다. 손가락으로 숫자 1을 그리며 진심을 내비친 이후 장만월의 강요 섞인 부탁과 김선비(신정근 분)의 놀림에 삐친 모습으로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는' 1일 오후 9시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