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누가 꽃이야?’ 예쁨이 터져버렸다, 이다희 패션 따라잡기
▲ [오늘패션] ‘누가 꽃이야?’ 예쁨이 터져버렸다, 이다희 패션 따라잡기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오늘패션] ‘누가 꽃이야?’ 예쁨이 터져버렸다, 이다희 패션 따라잡기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스타들의 패션은 언제나 화제다. 대중은 스타들이 어떤 느낌으로, 어떤 옷을 입었는지에 주목한다. 그러나 스타들의 아이템은 쉽게 구매하기 힘든 고가의 제품이 많다. 이에 갖고 싶은 건 많지만 지갑은 홀쭉한 패션 피플을 위해 제니스뉴스가 나섰다. 궁금한 스타들의 패션 정보부터 럭셔리 브랜드의 쁜 아가들과 못지않게 '심쿵'을 유발하는 제품까지 모두 모았다.

예쁨이 팡! 이번 주인공은 사랑스러운 비주얼과 여성 팬들까지 사로잡아버린 남다른 걸크러시 매력을 뽐내고 있는 배우 이다희다. 미모는 물론 패션까지 완벽한 그의 스타일링을 낱낱이 파헤쳐 봤다.

▶︎ 이다희 스타일링 파헤치기

▲ 이다희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이다희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러블리한 매력이 터졌다. 이날 이다희는 메인 컬러인 핑크를 비롯해 블루, 그레이, 블랙 등 여러 색이 한데 섞인 독특한 원피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짧은 기장의 원피스를 선택해 긴 다리를 돋보이게 연출했고, 초커와 볼드한 이어링 매치로 데콜테 라인을 강조함으로써 여성스러운 매력을 어필했다. 여기에 의상 컬러와 맞춘 핑크립으로 사랑스러운 무드를 한층 업그레이드했다.

▶︎ 이다희 원피스 어디 거?

▲ 이다희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이로, 디올, 스와로브스키, 지미 추)
▲ 이다희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각 브랜드, 디자인=오지은 기자)

화사한 플라워 패턴의 원피스는 패션 브랜드 이로의 ‘블루미 드레스’. 가격은 50만 원대(370,00 €). 심플한 포인트로 작용할 뿐 아니라 시크한 매력까지 더해준 초커는 디올의 ‘J’ADIOR 초커’. 가격은 52만 원.

이다희의 미모를 한층 돋보이게 만든 앤티크 무드의 귀고리는 아뜰리에스와로브스키의 ‘이블 아이 후프 클립 이어링’. 가격은 89만 9000원. 늘씬한 각선미를 돋보이게 만든 시크한 블랙 뮬은 지미 추의 ‘스모키 100’. 가격은 139만 원.

▶︎ 이다희 스타일링 따라잡기

▲ (사진=)
▲ 이다희 착용 원피스 정보 (사진=각 브랜드, 디자인=오지은 기자)

자라의 '플로럴 프린트 드레스'는 카키 컬러를 베이스로 블루와 베이지 등으로 이뤄진 플라워 패턴을 적용했다. 낮은 톤의 카키 컬러와 가슴 라인을 따라 배치된 짧은 러블 디테일, 소매 밑단의 러플 커프스는 빈티지한 느낌 연출을 돕는다. 가격은 5만 9000원.

두 번째 추천템은 랩의 '프릴 포인트 패턴 원피스'다. 짙은 컬러감과 슬리브와 스커트 밑단의 플라운스 주름이 포인트며, 밑단으로 갈수록 넓게 퍼지는 A 라인을 적용했다. 가격은 8만 9000원.

▲ (사진=)
▲ 이다희 착용 초커 정보 (사진=각 브랜드, 디자인=오지은 기자)

마티아스의 '로맨틱 파티 초커'는 딥한 레드 컬러의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과 곡선 형태의 드롭 체인을 더해 로맨틱하면서 펑키한 느낌을 띤다. 특히 네이비 벨벳과 레드 스톤의 조화가 글래머러스한 분위기를 연출해 눈길을 끈다. 캐주얼룩부터 페미닌까지 다양한 느낌으로 연출 가능하다. 가격은 6만 8000원.

두 번째 추천 아이템은 자라의 '스트레치 벨트 위드 체인'이다. 블랙 컬러의 초커와 골드 체인이 매력적인 제품으로, 펑키한 스타일링 연출에 적합하다. 스타일링이 밋밋해 보이거나 강한 룩을 연출하고 싶은 날 초커 하나로 스타일리시한 포인트를 줘보는 것은 어떨까? 가격은 2만 9000원.

▲ 이다희 착용 귀고리 정보 (사진=각 브랜드)
▲ 이다희 착용 귀고리 정보 (사진=각 브랜드, 디자인=오지은 기자)

최근 스터드형 볼드 이어링이 큰 유행을 끌고 있다. 클루의 '더블 원형 큐빅 실버 귀걸이'는 스터드형으로 안정적인 착용감을 자랑할 뿐 아니라 화려한 크리스털 장식으로 사랑스러운 느낌을 주는 볼드 이어링이다. 특히 1만 원대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가격은 1만 9900원.

H&M의 '텍스처 이어링'은 텍스처가 있는 금속의 트라이앵글 이어링으로, 스터드형을 적용해 귀에 깔끔하게 달라붙을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볼드한 드롭형 펜던트는 어떤 룩이든 강한 포인트를 주기에 적합하다. 가격은 1만 2900원.

▲ (사진=)
▲ 이다희 착용 구두 정보 (사진=각 브랜드, 디자인=오지은 기자)

지미 추의 날렵한 앞코를 즐기고 싶다면 지니킴의 'SALUT'를 추천한다. 뮬 디자인을 적용해 간편하게 신을 수 있도록 했으며, 리본 디테일을 더해 로맨틱한 무드를 어필했다. 가격은 6만 9000원.

이다희가 착용한 지미 추의 화려한 스와로브스키 디테일이 마음에 든다면 슈콤마보니의 '문빔 2 뮬'을 추천한다. 둥근 앞코를 적용해 편안한 착용감을 자랑하며, 발등에는 벨트형 스트랩으로 클래식하면서 펑키한 느낌을 더했다. 진주 디테일을 버클에 이용해 화려한 포인트를 준 것이 특징. 가격은 37만 8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