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리, '제13회 대단한 단편영화제' 심사위원 위촉(공식입장)
▲ 한예리, '제13회 대단한 단편영화제' 심사위원 위촉 (사진=제니스뉴스 DB)
▲ 한예리, '제13회 대단한 단편영화제' 심사위원 위촉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한예리가 '제13회 대단한 단편영화제' 심사위원으로 활약한다.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는 2일 "한예리가 오는 4일부터 10일까지 KT&G 상상마당 시네마에서 열리는 '제13회 대단한 단편영화제’의 ‘단편 경쟁 부문’ 본선 심사위원으로 위촉됐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제13회 대단한 단편영화제’는 단편영화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보여주는 영화제로서 비경쟁 섹션과 경쟁 섹션으로 나뉜다. 특히 경쟁 섹션에서는 지난 6월부터 사전에 공모 받은 20분 미만의 단편 영화 중 25편의 작품을 선정해 '단편 경쟁 섹션'에서 상영하며, 본선 심사위원으로 위촉된 배우 한예리를 비롯해 ‘기생충’ 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의 곽신애 대표, 영화 ‘경주’, ‘춘몽’, ‘군산:거위를 노래하다’를 만든 장률 감독의 최종 심사를 통해 최종 수상작이 결정된다. 

한예리는 영화 ‘코리아’, ‘최악의 하루’, ‘춘몽’, ‘더 테이블’, ‘챔피언’은 물론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청춘시대 1, 2’,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녹두꽃’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였다. 또한 최근 미국 영화 ‘미나리’로 할리우드 진출을 알리며 많은 관심을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