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2막 돌입한 '웰컴2라이프', 진짜 정체성 회복은 지금부터(종합)
▲ [Z현장] 2막 돌입한 '웰컴2라이프', 진짜 정체성 회복은 지금부터 (사진=MBC)
▲ [Z현장] 2막 돌입한 '웰컴2라이프', 진짜 정체성 회복은 지금부터 (사진=MBC)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월화드라마 시청률 1위로 순항 중인 '웰컴2라이프'가 2막에 돌입한다. 드라마가 말하고자 하는 바를 담았다는 2막에서 어떤 사건이 벌어질지 관심이 집중된다.

MBC 드라마 '웰컴2라이프' 기자간담회가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경영센터 M라운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근홍 PD, 배우 정지훈, 임지연, 곽시양, 신재하가 참석했다.

'웰컴2라이프'는 현실 세계와 평행세계를 오가며 주요 캐릭터들이 1인 2역을 소화하는 등 독특한 설정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다소 어려운 설정으로 방영 전 우려 섞인 시선이 있었으나 첫 방송 이후 호평을 이어가는 중이다.

▲ '웰컴2라이프' 김근홍 PD (사진=MBC)
▲ '웰컴2라이프' 김근홍 PD (사진=MBC)

김근홍 PD는 "우리는 시간 이동이 아닌 공간 이동을 했다. '여기가 어디지?'가 아닌 '나는 누구지?'라는 의문을 제시한다"며 "드라마 초반에 극적인 재미와 문제 제기를 위해 평행세계라는 어려운 부분을 가져왔다"며 "후반부에는 저희 드라마의 정체성이 나온다. 그 정체성은 인물들을 통해 드러낼 것"이라고 말했다. 

지상파 드라마의 위기 속 선전하고 있는 '웰컴2라이프'는 MBC의 마지막 월화드라마다. 시청률 저조로 인해 이번 작품을 마지막으로 월화드라마를 잠정적으로 중단하기로 한 것이다. 다행히 '웰컴2라이프'가 동시간대 시청률 1위로 사랑을 받으며 추후 월화드라마 부활에 대한 기대를 하게 했다.

김근홍 PD는 "작년에 다른 작품을 위해 제작사들과 만나는데 '지상파 3년 안에 없어진다면서요?'라고 말했다"라며 "지상파는 심의가 있어 극이 무뎌지고 차분해질 수밖에 없다. 그래서 장르물을 연출하는 게 정말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변별력과 차별성을 두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 회사에서도 많은 노력을 하기 때문에 조만간 시스템과 조직, 제작환경의 변화를 통해 지상파 PD들도 달라질 거라 생각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 '웰컴2라이프' 정지훈 (사진=MBC)
▲ '웰컴2라이프' 정지훈 (사진=MBC)

이번 작품에서 정지훈은 승소를 위해 물불 안 가리는 변호사와 궁상맞지만 정의로운 검사 이재상을 오가며 1인 2역을 선보이고 있다. 대조되는 캐릭터의 성격을 뚜렷하게 묘사하며 '제2의 배우 전성기'라는 말까지 듣고 있다.

이에 정지훈은 "그렇게 말해주시니 송구스럽다"며 웃더니 "지난 몇 년간 '내가 원래 잘하던 것을 늘 우려먹지 않았나?'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사실 처음에는 이 작품을 하고 싶지 않다고 이야기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상업적인 흥행보다는 '내 연기가 과연 어떨까?'가 칼날 같았다"며 "제가 이런 연기를 했을 때 어떻게 받아들이실지 걱정됐다. 지금은 상업적으로도, 작품성으로도 호평해주셔서 신나게 촬영 중"이라고 덧붙였다.

촬영 내내 김근홍 PD에게 많이 혼나고 있다는 비화도 밝혔다. 정지훈은 "감독님이 처음에는 이 작품이 저 없이 안 될 것 같다고 말씀하시다가 두 번째 촬영 날부터 가슴에 못을 박았다"며 "'이렇게 소리 지르면 안 됩니다', '이런 패턴은 안 됩니다' 하는 말을 모든 배우와 스태프들 앞에서 하는데 충격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날 마음을 먹었다. 제가 감독님을 이기면, 감독님이 좋아하는 걸 한다면 시청자들이 다르게 봐주지 않을까 싶었다"며 "감독님이 현장에서 지적하시면 군소리 안 하고 다 받아들이고 고치려고 노력했다. 그만큼 감독님을 향한 신용과 신뢰가 있었다"고 답했다.

▲ '웰컴2라이프' 신재하 (사진=MBC)
▲ '웰컴2라이프' 신재하 (사진=MBC)

극 중반 세계가 주목하는 바이오 제약 회사 바벨 컴퍼니의 대표 윤필우로 등장한 신재하는 미스터리하고 서늘한 모습으로 긴장을 자아냈다. 전작에서 선보인 부드럽고 다정한 이미지와는 다른 캐릭터 변신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다.

신재하는 "솔직히 처음에는 감독님이 많이 도와주셨다"며 "길을 못 잡고 있을 때 감독님과 함께 캐릭터를 많이 만들어갔다. 흑백이 아닌 회색을 내고 싶었는데 그게 많이 어려웠다. 지금도 감독님께 많이 혼나고 있다"고 웃었다.

윤필우라는 인물을 "말씀드리기 참 어려운 캐릭터"라고 말한 그는 "필우라는 캐릭터가 왜 그렇게 될 수밖에 없었는지가 굉장히 어려운 이야기다. 제가 감정을 섞거나 과하게 연기하면 보시는 분들이 부담될 거 같아서 조심히 표현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근홍 PD는 "필우의 색은 시청자들이 칠하는 것"이라고 덧붙여 기대를 높였다.

제작보고회 말미 김근홍 PD는 "너무나 사랑스러운 네 배우를 만나서 사랑스럽고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여러 사고가 있었는데 충분히 대비를 못 해 죄송하다. 초반 시청률이 잘 나오지 않을 때 정지훈 씨가 '뚜벅뚜벅 걸어갑시다'라고 얘기했는데 그렇게 가겠다"고 말했다.

정지훈 역시 "오늘을 기점으로 '웰컴2라이프'의 현실, 인간관계, 누가 살아남는지 등이 또렷히 갈리게 된다"며 "본인의 캐릭터에 맞춰 다들 충실하게, 열심히 했다. 끝나는 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MBC 드라마 '웰컴2라이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8시 55분 방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