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추석동네잔치’ 무대 설치 일손 나눔 “지속적으로 앞장설 것”
▲ GS리테일, ‘추석동네잔치’ 무대 설치 일손 나눔 “지속적으로 앞장설 것” (사진=GS리테일)
▲ GS리테일, ‘추석동네잔치’ 무대 설치 일손 나눔 “지속적으로 앞장설 것” (사진=GS리테일)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GS리테일이 사회 취약 계층 지원 및 지역 봉사활동에 나섰다.

3일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를 비롯한 GS리테일 임직원 30여 명이 서울 서초구 까리따스방배종합사회복지관(이하 까리따스복지관)을 방문해 ‘추석동네잔치’ 사전 준비를 위한 일손 나눔 봉사를 진행했다.

GS리테일은 지난 2007년부터 까리따스복지관을 찾아 환경 정비 봉사와 장애인의 주요 소득원인 비누 제작 작업에 도움을 이어왔다. 이번에는 까리따스복지관의 ‘추석동네잔치’ 행사장 사전 설치 도움을 위해 임직원들이 일손 나눔을 하게 됐다.

까리따스복지관에서 열리는 이번 ‘추석동네잔치’는 지역 독거노인, 장애인, 저소득 가정 구성원과 지역 주민 300여 명이 참석해 송편 빚기 등 추석 음식을 함께 만들고 나눔의 의미를 함께 생각하는 행사다.

이날 GS리테일 임직원은 오는 6일에 진행되는 ‘추석동네잔치’를 위한 행사장 무대와 추석 음식을 만드는데 필요한 시설물 설치를 도왔고, 다양한 인테리어 소품을 이용해 명절 분위기도 연출했다. 특히 300여 명의 대규모 인원이 참석하는 행사며 참석자의 대부분이 노인 및 장애인인점을 고려해, 행사 활동에 충분한 공간 확보와 안전 사고 예방에 중점을 뒀다.

이외에도 GS리테일 임직원은 각계 각층에서 복지관에 개별 기부한 물품을 갖고, 이동이 불편한 장애인 20여 가구를 직접 방문해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더불어 복지관 옥상 텃밭 가꾸기 봉사활동도 함께 진행 했다. 평소 일손이 부족해 관리가 힘들었던 텃밭의 잡초 제거와 거름을 주는 활동을 진행했다. 여기서 수확된 채소는 취약 계층을 지원하는 식재료로 활용 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006년부터 시작한 GS나누미 봉사단은 현재 전국에 79개를 운영하고 하고 있으며, 각 지역에 퍼져있는 오프라인 인프라를 통해 우리 사회의 가까운 이웃들에게 지속적인 봉사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매년 GS나누미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인원이 크게 늘어나 2019년 9월 기준 GS나누미 봉사활동에 참여한 누적 인원은 5만 8000여 명을 돌파했으며, GS나누미’ 활동으로 14년간 15만 시간에 달하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김시연 GS리테일 사회공헌 활동 담당자는 “GS리테일은 전국 곳곳의 오프라인 점포망을 플랫폼으로 활용한 사회공헌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나눔 활동에 지속적으로 앞장서는 선순환 사회공헌 시스템을 구축하고자 항상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