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을 내요 미스터 리’ 차승원 “영화 선택 이유? 이계벽 감독이 큰 역할”(인터뷰)
▲ ‘힘을 내요 미스터 리’ 차승원 “영화 선택 이유? 이계벽 감독이 큰 역할” (사진=YG엔터테인먼트)
▲ ‘힘을 내요 미스터 리’ 차승원 “영화 선택 이유? 이계벽 감독이 큰 역할”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차승원이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차승원과 제니스뉴스가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 인터뷰로 만났다. ‘힘을 내요 미스터 리’는 하루아침에 ‘딸’ 벼락을 맞은 철수(차승원 분)가 자신의 미스터리한 정체를 찾아가면서 벌어지는 반전 코미디 영화다. 

극중 차승원은 가던 길도 멈추게 하는 비주얼과는 달리, 아이보다 더 아이 같은 순수한 반전 매력을 지닌 철수로 분했다. 훤칠한 외모와 근육질의 몸을 가졌지만 어리숙한 모습을 연기하며 영화의 웃음과 감동을 담당했다.

까다로울 수밖에 없는 캐릭터를 연기해야 했음에도 그가 영화를 선택한 이유는 이계벽 감독이었다. 차승원은 “1년 넘게 이계벽이라는 사람을 봐온 결과, 세상을 바라보는 눈이 정말 따뜻했다. 결과가 어떻게 되든 이계벽이라는 사람과 오래 보고 싶었다”며 “처음 영화 ‘독전’ 현장에서 만났을 때 ‘안녕하세요’라고 하는 톤이 너무 좋았다. 두 번째 만남에서 ‘이 사람 좋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2003년 대구 지하철 화재 사고를 다루는 만큼 현장에서 많은 고민도 있었다. 차승원은 “감독님과 후반부에서 되도록 신파로 가지 말자, 그렇게 하지 않아도 슬픈 부분이라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며 “결핍이 있는 부녀가 서로 도움이 못 될 줄 알았는데 나름 잘 살아가겠구나 하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그런 면에서는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힘을 내요 미스터 리’는 오는 9월 11일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