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나쁜 녀석들: 더 무비’ 김상중 “속편 기획되면 출연해야 속 편할 것”
▲ [Z현장] ‘나쁜 녀석들: 더 무비’ 김상중 “속편 기획되면 출연해야 속이 편할 것”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Z현장] ‘나쁜 녀석들: 더 무비’ 김상중 “속편 기획되면 출연해야 속이 편할 것”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김상중이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의 속편에 대해 이야기했다.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언론시사회가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상중, 김아중, 장기용, 손용호 감독이 참석했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사상 초유의 호송차량 탈주 사건이 발생하고,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다.

김상중은 지난 2014년 OCN에서 방영됐던 드라마 ‘나쁜 녀석들’에 이어 영화에서도 나쁜 녀석들의 설계자인 오구탁으로 분했다. 드라마와 달리 경찰 일을 그만 뒀으나 심상치 않은 사건에 복직을 제안 받으며 돌아오는 모습이었다.

김상중은 “드라마를 통해 오구탁이라는 인물을 한 번 해서 캐릭터 준비에 이득을 본 거 같다”며 “연기를 하는 게 어렵지는 않았지만, 전편에서 못 보였던 섬세함을 보이려고 노력했는데 어떻게 보일지 모르겠다. 드라마에서 보여주지 못한 것을 업그레이드 한 거 같아서 재미있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어 “드라마와 달리 영화에서는 총을 많이 썼다. 범인을 잡는 쾌감이 남달랐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 하고 나서 보니까 ‘저런 점은 아쉽다’하는 후회스러움이 남는다”고 덧붙였다.

영화 오리지널 캐릭터를 연기한 김아중과 장기용에게 조언을 했냐는 질문에 “어떤 식으로 합을 맞춰야 한다는 팁은 주지 않았다”면서 “본인들이 알아서 해야 할 몫이고, 그 역할을 200 퍼센트 했다고 생각한다. 칭찬하고 감사하다는 말을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이번 영화는 드라마와 마찬가지로 엔딩에서 여운을 남기며 속편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이에 김상중은 “개봉 이후에 많은 사랑을 받게 된다면 당연히 속편을 기획할 것”이라며 “속편을 기획한다면 당연히 출연할 것이고, 속편을 해야 속이 편할 거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오는 11일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