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장기용 “스크린 데뷔작, 설레서 잠 못 잤다”
▲ [Z현장]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장기용 “스크린 데뷔작, 설레서 잠 못 잤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Z현장]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장기용 “스크린 데뷔작, 설레서 잠 못 잤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장기용이 첫 영화 주연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언론시사회가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상중, 김아중, 장기용, 손용호 감독이 참석했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사상 초유의 호송차량 탈주 사건이 발생하고,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 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다.

극중 엘리트 형사였으나 폭행치사 혐의로 수감된 고유성을 맡은 장기용은 이번 영화로 스크린에 데뷔하게 됐다. 그는 “스크린 데뷔작인데 설레서 잠을 못 잤다”며 “영화를 한 번 보고 나니까 덜 떨리는 거 같다. 아쉬운 부분도 많지만 좋은 선배님, 사람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오래 기억될 만한 작품인 거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장기용은 전직 형사 역할을 맡은 만큼 강도 높은 액션신을 소화했다. 이를 위해 장기용은 “촬영 전 두 달 정도 액션스쿨을 다니면서 시원하고 경쾌한 액션을 잘하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현장에서 쉽지 않았는데, 마동석 선배님이 액션이나 연기를 많이 도와주셨다. 이 자리에는 안 계시지만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또한 극중 마동석이 연기한 박웅철과의 브로맨스 역시 많은 웃음을 자아냈다. 원래 마동석의 위트를 좋아했다는 그는 “선배님이 애드리브와 위트도 일일이 계산하면서 하셨다. 정말 대단하다는 것을 느꼈다”면서 “현장에서 많이 여쭤봤다. 첫 영화라서 긴장할 때가 많았는데, 형님처럼 잘 대해주셔서 정말 감사했다”고 말했다.

한편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오는 11일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