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나쁜 녀석들: 더 무비’ 김아중 “액션 장면, 순발력으로 찰떡같이 했다”
▲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Z현장] ‘나쁜 녀석들: 더 무비’ 김아중 “액션 장면, 순발력으로 찰떡같이 했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김아중이 액션 장면의 비화를 밝혔다.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언론시사회가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상중, 김아중, 장기용, 손용호 감독이 참석했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사상 초유의 호송차량 탈주 사건이 발생하고,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 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다.

이번 영화에서 김아중은 유쾌한 언변과 매력적인 비주얼을 지닌 자칭 애널리스트 곽노순으로 분했다. 극중 김아중은 나쁜 녀석들 팀의 브레인으로 활약하며 액션까지 소화하며 팔색조 매력을 선보였다.

캐릭터 구축에 대해 김아중은 “감독님이 처음부터 이 캐릭터를 김아중이라는 배우를 목표로 두고 만들고 싶다며 시나리오를 보여주셨다”면서 “전에 했던 역할과 달리 위트와 유머가 많이 묻어나서 감사한 반면에, 나쁜 놈들을 잡는 이 장르에서도 잘 묻어날 수 있을까 많이 걱정했다. 위화감 없이 담기 위해 감독님과 많이 노력하고 상의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처음 시나리오에는 곽노순의 액션 장면이 없었다는 비화도 밝혔다. 김아중은 “현장에서 감독님과 곽노순의 역할을 상의하면서 조금씩 액션이 생겨 영화까지 왔다”면서 “그래서 사전에 액션을 준비하지는 못했다. 찰떡같이 제 순발력을 발휘해 재미있게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곽노순이라는 캐릭터와 자신의 비슷한 부분에 대해 묻자 “비슷한 부분이 뭔지 잘 모르겠다”며 “제 안에서 성격의 비슷한 부분을 찾아 접근한 캐릭터는 아니었다. 시나리오에 나온 것들만 보면서 이걸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까 생각해서, 오히려 외부에서 찾았던 거 같다”고 답했다.

한편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오는 11일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